거품이 넘치는 도시



중국 술을 마셔볼까 하고 칭따오 맥주를 고른다기보다, 오히려 칭따오 맥주가 생각나서 중국음식을 먹으러 가는 경우가 많다는 점에서, 칭따오 맥주는 중국이라는 굴레를 벗은 최초의 중국 술이다.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