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 뽑은 국가대표 명단

<GQ>가 ‘영건’을 중심으로 구성한 농구 국가대표 명단.

하승진을 중심으로
최근 활약을 보면 하승진이 아니라 함지훈을 중심으로 팀을 꾸렸어야 하는 게 아닌가 싶다. 그러나 한국 농구의 미래가 이 키 큰 ‘괴물’에게 달려있단 사실을 부정할 순 없다. 일단 김주성은 만에 하나 하승진이 부상을 입거나 퇴장을 당할 때 센터도 볼 수 있단 장점이 있다. 골 밑 수비도 뛰어나 ‘괴물’의 부담을 덜어줄 것이다. 김승현은 센스가 넘쳐나 종종 같은 편까지 속게 만든다. 하승진은 유연성이 떨어진다. 김승현의 패스를 잘 따라 갈 수 있을지 의문이다. 나이가 많지만, 받기 좋고 던지기 좋게 패스 해주는 포인트 가드로는 아직 이상민이다. 부동의 센터가 있으면 슛터들이 활개 치기 좋다. 김효범의 외곽슛은 하승진에게 몰리는 수비를 분산시켜 준다. 반대로 하승진의 골 밑 움직임은 김효범에게 몰리는 수비를 분산시킬 것이다. 양희종은 하승진과 매우 친하다. 둘은 대화도 잘 통하고 서로 뭘 좋아하는 지 안다. 양희종이 궂은 리바운드를 잡아주면 하승진은 한결 여유를 갖게 된다. 식스맨 함지훈이 이 팀의 ‘마침표’다. 근래 경기를 볼 때, ‘센터급’ 덩치들 중에서 함지훈처럼 재능 넘치는 선수는 없다. 패스와 유연성이 특히 좋다. 하승진이든 김주성이든, 함지훈이라면 무리 없이 호흡을 맞출 수 있다. 하승진을 제외한 나머지 다섯 명은 중거리 슛 능력을 갖추고 있고 승부욕도 강하다. 또한 이타적이다.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