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만 먹고 산다

식품 시장의 대표 기업 네 곳에서 판매하는 8가지 즉석 밥 비교.

1. CJ 햇반
촉촉함, 찰기, 고소함, 밥 냄새 모두 딱히 흠잡을 게 없다. 여러 번 다듬고 다듬어 모두의 입맛에 맞춘 ‘표준 즉석 밥’이다.
포장 ‘엄마가 해주신 밥’이라는 수식이 제품명 앞에 붙어 있다. 엄마의‘집밥’을 못 얻어먹는 사람들을 위해 탄생한 혁신적인 제품인데, 이젠 많은 엄마가 직접 햇반을 차려준다.
궁합 쌀밥 반찬의 표준인 짭짤한 장아찌를 올려서 먹는다.

2. CJ 햇반 흑미밥
햇반인지 집에서 만든 흑미밥인지 구별하지 못할 수도 있다. 흑미 향이 충분히 강해서 그렇다. 밥알은 살짝 꼬들꼬들하다.
포장 조리 예가 너무 인위적이다. 멥쌀 하나, 흑미 하나가 순서대로 교차하고 있는데, 오히려 입맛이 안 산다.
궁합 흑미밥 냄새가 좋아서, 처음 몇 술은 그냥 먹어도 좋다. 생김치 쭉 찢어 올려도 맛있다.

3. 동원 쎈쿡 찰진 밥
밥알이 가장 부드럽다. 그런데 제품 이름처럼 차지기기보단, 누룽지 밥알 같다. 밥알 표면이 매끈하지 않은 걸 보니, 초고압에서 밥알이 좀 터진 것 같다. 쌀알도 눈에 띄게 작다.
포장 디자인부터 제품명까지 초고압을 외친다. 그러나 겉포장 사진의 밥알은 터지지 않았다.
궁합 진 밥이라 물에 말아 후루룩 먹기에 좋다. 오물오물 밥을 먹는 아이들 혹은 노인도 좋아할 맛.

4. 동원 쎈쿡 발아 현미밥
발아현미 특유의 맛이 잘 살아 있어 찐 옥수수 맛이 난다. 발아현미밥의 거친 질감은 쎈쿡의 초고압으로 부드럽게 완화시켰다. 씹을수록 고소하다.
포장 드디어 ‘초고압’ 기술이 어울릴 만한 즉석 밥 분야를 찾았다.
궁합 시금치, 깻잎, 근대를 쪄서 쌈밥으로 만들어 먹는다. 강된장을 찍어 넣으면 발아현미밥의 맛이 더 산다

5. 오뚜기 오뚜기밥
젓가락으로 퍼먹기 힘들 정도로 밥알이 흩어진다. 밥알을 세면서 먹을 수 있을 것 같다. 전체적으로 쌀뜨물 향이 좀 난다.
포장 지하150미터 암반수를 사용했다고 적혀있다. ‘밥짓는 물’에서 차별점을 찾으려는 것 같다. 그것보단 탱글탱글한 밥알이 상당히 차별되는데….
궁합 고두밥을 좋아하는 사람들에게 잘 맞는다. 비빔밥으로 만들기도 참 좋다.

6. 오뚜기 강황밥
누구든 색깔만 보고 맛을 상상할 수 없다. 하지만 먹어보면 밥맛이 생각보다 좋다. 강황에서 추출한 천연 색소만 넣어서 살짝 단맛이 도는 흰 쌀밥에 가깝다. 오뚜기밥 특유의 꼬들꼬들한 질감도 잘 어울린다.
포장 오뚜기가 카레를 활용한 제품을 꾸준히 내놓는 뚝심과 도전을 지지한다.
궁합 눈이 쨍할 정도로 색깔이 선명해 주먹밥으로 일품이다.

7. 농심 햅쌀밥
유일하게 찹쌀이 10퍼센트 들어가 다른 즉석 밥에 비해 찰기가 확실히 좋다. 그 덕에 집에서 갓 지은듯한 맛이 난다. 쎈쿡 찰진 밥보다 밥알이 살아있다. 자세히 들여다보면 노란 쌀눈도 군데군데 보인다.
포장 ‘따끈따끈’이라는 수식어가 제품명 앞에 붙었다. 갓 지은 밥의 이미지를 위한 노력이다.
궁합 찰기가 좋아 밥이 식어도 맛있다. 도시락 밥으로 훌륭하다.

8. 농심 고시히카리 쌀밥
전자레인지에서 꺼내자마자 고소한 밥 냄새가 확 풍긴다. 먹을 때마다 코가 먼저 즐겁다. 밥의 질감도 이 중에서 가장 촉촉하다. 밥알이 쫀득하면서 부드럽다.
포장 유일하게 네모난 즉석 밥이다. 차별화 전략이지만, 밥상에 네모난 밥을 올리니 ‘집밥’ 느낌은 좀 덜하다.
궁합 밥솥에 한 것처럼 밥 냄새가 강해, 호박과 감자를 넣고 끓인 말끔한 된장찌개와 잘 어울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