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란 부크미로빅, 마사야 쿠로키, 닐 바렛

<GQ KOREA> 10년 동안 가장 많이 거론된 패션 디자이너 16명을 인터뷰했다. 여기엔 ‘작가의 의도’나 ‘이번 시즌의 영감’ 같은 뻔한 질문은 없다. 대신, 우리가 미처 몰랐던 사적인 얘기와 그들이 직접 찍거나 골라준 의외의 사진이 있다.

그들만의 사생활
1 당신의 이름은? 2 명함에 쓰여 있는 직책은 무엇인가? 3 패션 디자이너 말고 당신의 일을 표현할 수 있는 단어가 있을까? 4 오늘 기분은? 5 지금 여기는 서울, 당신은 어디에 있나? 6 최근에 듣거나 본 것 중, 가장 충격적인 건 뭐였나? 7 가장 최근에 뭘 샀나? 8 살면서 가장 잘한 일이 있다면? 9 반면, 지금 생각해도 후회되는 일은? 10 바로 지금, 가장 중요한 건 뭔가? 11 누구랑 가장 많이 통화하나? 12 가장 최근에 받은 문자 메시지는? 13 당신의 브랜드를 제외하고, 가장 많이 입는 옷은? 14 신이 당신에게 주신 가장 큰 선물은 무엇인가? 15 커피 혹은 차? 16 조깅 혹은 헬스클럽? 17 아이폰 혹은 블랙베리? 18 냉장고 속을 가장 많이 차지하는 건? 19 매번 단 한 곳의 호텔에서만 잔다면, 어디를 고를건가? 20 당신의 천국은 어디인가? 21 가장 아름답다고 생각하는 건? 22 가장 혐오하는 건? 23 당신에게도 중독이 있나? 24 지금 당신이 듣고 있는 음악은? 25 평소에 가장 많이 하는 말은? 26 당신을 표현한 말이나 글 중에서, 기억에 남는 게 있나? 27 지금 눈앞에 뭐가 보이나? 28 무엇이 당신을 춤추게 만드나? 29 인터뷰가 끝나면 뭘 할 건가? 30 이건 어떤 사진인가?

MILAN VUKMIROVIC

1 밀란 부크미로빅. 2 명함이 없다. 만약 생긴다면 트루사르디 911 디자이너&크리에이티브 디렉터, 로피시엘 옴므 편집장, 사진가를 써 넣어야겠지. 3 도전과 열정. 4 항상 피곤하지만 견딜 수 있다. 5 파리. 7 시계. 10 자유. 14 사랑. 15 차. 16 수영. 17 둘 다. 18 물과 코카콜라. 19 뉴욕의 더 머서, 파크 하얏트 도쿄, 파리의 르 모리스, 로스앤젤레스의 샤토 마몽. 20 사랑하는 사람의 품. 21 서로 사랑하는 사람들. 22 무례함. 23 담배. 24 토카디스코의 ‘Morumbi’. 25 “난 휴가가 필요해.” 26 “자유로운 영혼.” 27 맥북 프로. 28 항상 더 향상되는 것. 29 사진 수정.30 ‘아트 바젤’이 열린 작년 12월, 마이애미의 내 아파트에서 어시스턴트 루시가 5분 만에 찍은 사진.

MASAYA KUROKI

1 마사야 쿠로키. 2 키츠네 설립자 겸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3 일본인. 4 좋다. 5 파리. 6 카이로 중앙 광장에 진입하기 위해 모인 이집트 군중. 8 메종 키츠네. 10 2012 봄/여름 컬렉션. 11 공장과 공급 관계자. 12 어시스턴트가 보낸 “[GQ KOREA] 질문지 작성하셨어요?”. 15 커피.17 블랙베리. 19 일 산 피에트로 디 포스티아노. 20 자유 시간. 21 자연. 22 경찰. 23 나의 책상. 25 “안 돼.” 26 “심심하다.” 27 키츠네 팀. 29 2011 가을/겨울 여성 컬렉션 마무리. 30 두 달 전, 파리에 새로 오픈한 키츠네 매장에서 아미 시오스가 찍은 사진.

NEIL BARRETT

1 닐 바렛. 2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3 워커 홀릭. 4 일주일 뒤에 있을 쇼의 모델 캐스팅 중 잠시 시간을 냈다. 5 밀라노. 6 미국과 이탈리아에서 새들이 갑자기 떨어져 죽었다는 소식. 왠지 불안하다. 7 검정과 황동색 타조 가죽으로 만든 30년대 안락의자. 8 프라다 남성복 디렉터를 한 것과 닐 바렛을 론칭한 것. 9 사랑하는 사람들과 충분한 시간을 갖지 못하는 것. 10 애인. 11 비서. 12 “어제 네가 마련한 저녁은 정말 최고였어.” 13 꼼데가르송. 14 건강. 15 차. 16 집에서 운동한다. 17 둘 다. 18 술. 19 카프리의 J.K. 플레이스. 20 일요일. 21 웃는 얼굴. 22 불평하는 사람들. 23 따뜻한 차와 케이크. 24 The XX의 노래들. 25 “카를로!” 26 “단호하고, 일에 전념하며, 항상 노력하는 디자이너.”27 캐스팅을 위해 쇼룸에 모인 닐 바렛 팀과 모델들. 28 좋은 음악. 29 좋은 와인 한 잔. 30 2010년 12월 7일, 마이애미 해변에서 카를로 바론이 찍어준 사진. <아트 바젤>과 <디자인 마이애미>라는 미술 전시를 관람하며 좋은 영감을 잔뜩 받았던 하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