맞아도 좋아

한 대도 안 맞고 7초 만에 상대를 때려눕힌 UFC 선수 정찬성은 굽에 찍히고 볼을 꼬집혀도 웃기만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