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사의 고요



화엄사는 깊고 청명했다. 보제루를 지나 각황전 앞에 섰을 때, 지친 마음이 평화를 얻은 것 같았다.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