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이 오면

봄이 오면 왜 이렇게 사고 싶은 게 많아질까?



위부터 왼쪽에서 오른쪽으로) 스카프 가격 미정, 질 샌더. 백팩 7만8천원, 빈폴 아웃도어. 줄무늬 노트북 케이스 5만4천원, 헥스 by 매그 앤 매그. 꽃무늬 넥타이 가격 미정, 질 샌더. 반 무테 안경 78만5천원, 호피 무늬 안경 67만5천원, 모두 린다 패로우 by 한독. 줄 달린 선글라스 가격 미정, 린다 패로우 by 우영미. 보트 슈즈 15만9천원, 스페리. 운동화 가격 미정, YSL. 새 무늬 노트북 케이스 11만5천원, 인케이스 x 셰퍼드 페어리. 색색으로 짠 가방 가격 미정, 보테가 베네타. 줄무늬 비니 각각 3만5천원, 세인트 제임스 by 플랫폼 플레이스. 코발트색 선글라스와 시계 세트 48만원, 이탈리아 인디펜던트 by 지오. 아이젤 7만8천원, 산소 클렌저 4만2천원, 모두 블리스. 천연 피톤치드 산소 캔 8천8백원, 퓨어 오투. 친환경 세제 4만1천원, 런드레스 by 매그 앤 매그. 어린이용 피케 셔츠 7만8천원, 프레드 페리.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