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영의 나와 나

18년 동안 그를 봤지만 세월의 무상함 따위를 느끼지 못한다. 박진영은 좀처럼 그럴 새를 주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