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음의 행진 – 지드래곤

스물다섯 지드래곤, 서른여덟 버벌. 충격과 도발, 새로움과 파격이라면 뭐든지 환영하는 두 남자.

지드래곤에게 버벌에 대한 얘길 하면, 이미 다 알고 있는 친한 친구의 후일담을 듣는 것처럼 씨익 웃을 뿐이었다. 버벌도 지드래곤을 만날 땐 선글라스를 벗을까? 지드래곤이 걸친 액세서리는 모두 스타일리스트의 것.
지드래곤에게 버벌에 대한 얘길 하면, 이미 다 알고 있는 친한 친구의 후일담을 듣는 것처럼 씨익 웃을 뿐이었다. 버벌도 지드래곤을 만날 땐 선글라스를 벗을까? 지드래곤이 걸친 액세서리는 모두 스타일리스트의 것.

 

‘대결’이란 말에 버벌과 지드래곤은 각각 이런 포즈를 취했다. 둘은 다른 날, 같은 촬영장에 있었다. 지드래곤이 입은 바지는 스타일리스트의 것, 액세서리는 앰부시와 스타일리스트의 것.
‘대결’이란 말에 버벌과 지드래곤은 각각 이런 포즈를 취했다. 둘은 다른 날, 같은 촬영장에 있었다. 지드래곤이 입은 바지는 스타일리스트의 것, 액세서리는 앰부시와 스타일리스트의 것.

촬영할 때 보니, 더 진지해진 것 같아요.
저 되게 가벼워 보여요?

신나게 즐기는 쪽을 기대했달까요?
음악 할 땐 즐기는데 화보나 다른 일은 달라요. 잘하는 게 아니니까 실수를 줄이려고 긴장 아닌 긴장을 하는 것 같아요.

‘내 나이 열셋’ 불렀을 땔 기억해요. 그때로부터 달라진 게 있다면요?
음… 나이 들어서도 음악을 해야겠다는 생각은 그대로예요. 환경은 많이 달라졌죠. 그때는 어려웠으니까. 그 나이에 음악 찾아 듣기도 어려웠고, 무대 한 번 서기도 어려웠고. 지금은 하고 싶은 걸 할 수 있어서 좋아요. 제 이미지를 만들어나가기 좋은 환경이죠. 남들 보기엔 부러울 수 있는데, 개인적으론 그만큼 어릴 때 남들보다 더 했던 것 같아요. 보상받는 느낌? 그런 거라 요즘은 마음이 좀 여유로워진 것 같아요. 많이.

‘내 나이 열셋’, 그리고 ‘소년이여’에서 똑같이 말하듯 “G-Dragon, 남들이 뭐라건”은 그대로인 거겠죠?
그렇죠. 그때는 안에 뭐가 없는데 일부러 남들한테 보이기 위해서 그랬던 거라면, 지금은 어… 안에 뭔가 있으니까 하는 말인 것 같아요.

이번엔 버벌의 앰부시와 협업을 했죠. 앰부시의 어떤 부분이 맘에 드나요?
너무 메이저가 아니라 좋아요. 뮤지션이 자기 브랜드를 갖고, 키우는 게 쿨해 보였어요. 제가 언젠가 하고 싶은 일이기도 해서, 처음 버벌 만났을 때 많이 물었어요.

지드래곤의 음반에 다른 뮤지션이 피처링하는 건 익숙하지만, 다른 음반에 참여하는 지드래곤은 낯설어요. 앰부시는 후자의 경우일 텐데, 어땠나요?
일단 제가 모르는 세계니까요. 그 친구들이 어쨌든 먼저 일궈낸 성과가 있으니까 많이 배우려고 해요. 나중에 제 브랜드를 낼 때 풀어볼 수 있는 것들을 가르쳐주는 좋은 선배 같은 느낌?

여전히 간절히 갖고 싶은 게 있나요?
간절히 갖고 싶은 거… 지금 현재요? 아직 안 나왔지만 이브 생 로랑이 너무 갖고 싶어요. 에디 슬리먼을 어렸을 때부터 좋아했거든요. 컬렉션 보지도 않았지만 일단 나오면 빨리 보고 싶고 갖고 싶어요.

발매된 것 중에 가질 수 없는 건 없겠죠?
솔직히 없어요. 구하면 다 구합니다….

지난 빅뱅 음반의 ‘Bad Boy’부터 빅뱅이 다시 힙합으로 돌아가고 있다는 인상을 받았어요.
시간이 5년, 6년 걸렸을 뿐이지 처음 시작부터 빅뱅은 힙합 그룹이었어요. 남들이 안 좋아하는데, 무턱대고 처음부터 우리만 좋아하는 음악을 하는 건 우물 안 개구리 같다고 생각했어요. 초반엔 아이돌 음악이나 다른 여러 가지 음악을 하면서 인기를 얻고, 믿음이 가는 그룹이란 타이틀이 생겼을 때 저희가 하고 싶은 음악을 풀면 대중들이 따라올 거라고 믿었어요. 그래서 지금은 힙합을 다시 몰래 조금씩 풀고 있는 단계인 것 같아요. 궁극적인 목적은 힙합이란 장르를 다시 대중화시키는 것.

역시 음악과 패션은 한 덩어리죠?
네. 사람들이 저보고 패셔니스타라고 하는데 그거… 좀 낯간지러워요. 그냥 음악 좋아하고 옷도 좋아하고 해서 저대로 푸는 것뿐인데. 물론 좋게 봐주시는 건 감사한데, 옷 잘 입는 사람들은 정말 많잖아요. 저도 외국 사람들 보면서 옷 잘 입으면 그걸 따라할 때도 많고….

요즘엔 누가 제일 멋있어요?
음… 요즘엔 M.I.A가 멋있어요. 여자인데 멋있어요. 남자는 멋있는 사람 너무 많은데, 개인적으론 퍼렐을 참 좋아해요.

‘One of a Kind’ 뮤직비디오를 보곤 에이샙 락키가 생각났어요.
얼마 전에 ‘Peso’ 뮤직비디오를 봤는데, 되게 좋았어요. 옛날 힙합인데 껄렁껄렁한 그 느낌이…. 저도 하고 싶었던 걸 먼저 한 걸 보니까 좋더라고요. 영향을 안 받았다고 하면 거짓말이지만, 영향을 받았다기보다는 좋아하는 노래, 좋아하는 뮤직비디오였어요. 어떻게 들으실지 모르겠지만, 요즘 외국 뮤직비디오들 보면서 쇼크 받은 적이 거의 없는 것 같아요. 노래나 전체적인 시장 분위기 전부 좀 밋밋했는데, ‘Peso’가 되게 신선하게 다가왔고 좋았어요.

“큰 목걸이랑 이 볼트 액세서리를 제일 좋아하는데, 저도 한국인이고 버벌도 교포니까, 태극기 색깔을 입혔어요. 뭐, 골드는 워낙 좋아하던 색이고.” 볼트 모양의 액세서리는 모두 앰부시, 모자와 귀고리는 스타일리스트의 것.
“큰 목걸이랑 이 볼트 액세서리를 제일 좋아하는데, 저도 한국인이고 버벌도 교포니까, 태극기 색깔을 입혔어요. 뭐, 골드는 워낙 좋아하던 색이고.” 볼트 모양의 액세서리는 모두 앰부시, 모자와 귀고리는 스타일리스트의 것.

‘COMME des FUCKDOWN’ 모자가 어느새 유명세를 탔어요. 자기가 입었던 걸 남들이 입는 걸 보면 기분이 어때요?
좋죠. 좋아요.

좋긴 한데, 더 이상 입고 싶진 않다거나….
예전엔 그랬어요. 어떤 디자이너의 옷을 제가 입었다고 쳐요. 제가 최초도 아니었을 테지만 방송에 나온 뒤에 사람들이 그 옷을 많이 입으면 전 그때부터 안 입었어요. 왜 그랬는지는 지금도 이해가 안 가요. 그런데 제가 처음 만든 옷을 사람들이 입으면 기분 좋을 것 같아요. 요번부터 그렇게 많이 하는데….

예를 들면 지방시의 스펠링을 바꾼 ‘지용시’ 모자?
예를 들면. 하하. 그냥 폰트 하나 파서 쓰고 다니는 모자, 후드 같은 걸 사람들이 입는 걸 보면 좋더라고요. 파는 게 아닌데도.

뮤직비디오에선 좀 망가지기도 했어요. 마냥 멋있지만은 않은 옷을 입는다거나, 우스꽝스러운 춤을 춘다거나. 새롭고 좀 반가웠어요. 이젠 그런 것도 상관없나요?
맞아요. 예전엔 너무 쟀던 것 같아요. 조금이라도 별로인 모습은 보이기도 싫었고, 보이면 안 된다고 생각했어요. 지금은 음악을 설명할 수 있고, 저를 보여줄 수 있는 길이면 망가지는 것도 나쁘지 않다고 생각해요. 제가 면도하는 건 못 봤던 장면이잖아요. 멋있는 척, 센 척하는 건 익숙할 테니까, 계속 그런 모습으로 나오면 지루할 수 있을 것 같았죠.

어떤 포즈를 취해야 할지, 어떤 표정을 지어야 할지 너무 잘 아는 사람이죠. 어느 정도까지만 망가져야겠다는 생각은 없었을까요?
저도 모르게 잡는 게 있겠죠. 그런데 더 론리 아일랜드도 그렇고, 망가질 거면 제대로 망가지는 게 낫지 어설프면 보기 안 좋은 것 같아요. 그래서 최대한 망가지려고 했는데, 아무래도 제 안에 안 보이는 수위가 있겠죠.

1년 반 전의 인터뷰에선 스스로를 늑대에 비유했어요. 이번엔 “곰보단 여우”라고 했죠?
음반 준비하면서 많이 여유로워졌어요. 작년에 본의 아니게, 불가피하게 쉴 수 있는 타이밍이 있었는데, 그때 에너지를 아꼈던 것 같아요. 처음으로 혼자만의 시간을 갖다 보니 생각도 많이 하고, 내면적으로 컸다고 해야 되나? 불미스런 일이라 죄송하지만, 필요했던 시간인 것 같아요. 안 되는 것에 대한 욕심을 많이 버렸죠.

뭔가 애착 있는 부분에서 실패해본 적 있어요?
음… 있죠! 무조건 있죠. 짝사랑도 많이 해봤고. 공부도 그렇게 잘한 게 아니고….

그렇지만 지드래곤은 언제나 이겨온 사람처럼 보여요. “잘나가서 죄송하다”는 가사가 자연스럽죠.
지금은 나름 그렇게 생각해요. 어떤 걸 해도 자신이 있으니까. 예전엔 자신감이 없었어요. 어릴 땐 키도 작고 왜소해서 정신적으로 위축되어 있었던 것 같아요.

이번엔 트리플 타이틀곡, 전곡 뮤직비디오 같은 음악 외적인 콘셉트가 없어요. 역시 자신 있어서인가요?
솔로에, 미니 음반이라 제가 하고 싶은 걸 했어요. 음반에 딱히 콘셉트가 없어요. 좀 생뚱맞은 트랙도 있고, 1번 트랙이랑 2번 트랙도 이어지는 느낌이 아니고. 그냥 하고 싶은 거 다 넣고, 듣는 사람들이 기분에 따라 골라 들을 수 있게끔 만들었어요. 자신감이라기보다 그냥 지금 제 생활이 그래요. 그래야 사람들도 더 좋아하는 것 같고.

그저 보여주고 싶은 걸 제일 먼저 보여줬다고 생각했어요. 전략적으로 하려고 작정했다면, ‘One of a Kind’가 마지막에 나오지 않았을까.
네 맞아요. 그냥 잘할 수 있는 것부터 보여줬고, ‘One of a Kind’ 하나로 제가 이 앨범에서 말하고자 하는 걸 충분히 이해시켰다고 생각해요. 뮤직비디오, 스타일링, 가사, 분위기 전부.

타이틀곡은 양현석 대표가 고른다고 들었어요. 그래도 절대 양보할 수 없는 부분이 있나요?
작사를 많이 하는 편인데, 가사나 작가들의 글이나 마찬가지라고 보거든요. 토씨 하나에 많은 게 바뀌잖아요. 사장님은 많은 사람이 공감할 수 있는 가사로 바꿔보지 않겠냐고 제안하시는데, 가사만큼은 끝끝내 계속 미는 것 같아요. ‘그 새끼’도 그랬고.

이번 음반에 점수를 매긴다면 몇 점을 주고 싶나요?
음… 점수. 70점은 되지 않을까요?

겨우?
70? 77! 77…. 못 매기겠어요. 3년, 5년 뒤에 들어봐야 매길 수 있을 것 같아요.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