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음의 행진

스물다섯 지드래곤, 서른여덟 버벌. 충격과 도발, 새로움과 파격이라면 뭐든지 환영하는 두 남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