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날 이정재

그의 얼굴에서 <인터뷰>의 은석이 보였다. 미간을 찌푸리니 <태양은 없다>의 홍기가 스쳤다. 활짝 웃으니 <오! 브라더스>의 봉구같았다. 이정재가 물었다. “지금은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