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슬기, 내가 웃겨요?

어쩐지 김슬기스럽지 않았다. 낯을 가렸고, 목소리는 성기고 낮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