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미닛과 시크릿의 한판 승부

포미닛은 신사동호랭이의 아이돌이었다.

포미닛은 신사동호랭이의 아이돌이었다. 하지만 걸그룹답지 않은 씩씩함을 내세운 ‘Muzik’으로 좋은 반응을 얻은 이후, 그 이상을 딛지 못했다. 용감한 형제의 이름이 보이기 시작한 건 지난 연말 현아의 ‘Ice Cream’부터였다. 포미닛의 새 싱글 ‘이름이 뭐예요?’ 역시 용감한 형제와 함께 했다. 가벼운 신스가 이끄는 훅으로 곡을 장악하는 방식은 용감한 형제와 코끼리왕국의 기존 공동 작업과 궤를 같이한다. 두드러지는 특징은 보컬의 주축을 맡던 허가윤과 전지윤의 비중이 줄었다는 점이다. 분량의 문제와는 좀 다르다. ‘Muzik’ 이후 포미닛의 곡이 자충수에 빠진 건, 신사동호랭이가 특유의 ‘뽕끼’를 세게 밀어붙이며 허가윤의 째지는, 전지윤의 둔탁한 목소리를 부담스러울 만큼 높여 나갔기 때문이다. 그 결과 포미닛의 ‘뽕끼’는 친숙함이 아닌 철지난 인상으로 남았다. ‘이름이 뭐예요?’의 성과는, 팀 활동에선 비중이 적던 현아를 교태와 박력을 오가는 목소리로 곳곳에 배치해 팀의 균형을 맞추려 했다는 점이다. 덕분에 권소현의 좋은 음색을 짧게나마 확인할 수 있다. 문동명(<GQ> 피처팀 어시스턴트)

컴백 첫 주, 포미닛은 <SNL 코리아>에 출연했다. 현아는 스스로를 ‘패왕색’으로 패러디했고, 멤버들은 자신들을 둘러싼 소문과 편견에 대해 항변을 쏟아냈다. 일탈처럼 보이는 이 방송은 포미닛의 노선 변경에 대한 선언이기도 했다. ‘거울아 거울아’와 ‘Volume Up’을 거치며 메시지와 콘셉트에 눌려 있던 포미닛은 신곡 ‘이름이 뭐예요?’로 구성원들의 개성을 드러낸다. 여신, 여전사, 여동생이 되기 위해 똑같은 표정을 짓지 않아도 되는 멤버들은 톰보이처럼 춤추고, 활기와 섹시함을 뒤섞는다. 강박에서 벗어난 포미닛의 무대는 동시대의 스트리트 패션을 반영하는 것뿐 아니라, 드물게 요즘 아이들의 능청스러움을 드러낸다. 이름이 뭐냐고, 전화번호 뭐냐고 물어놓고서 결국 ‘나 쉬운 여자 아니에요’라며 발을 슬쩍 뺀다. 속이 빤히 들여다보이는데, 밉기보다 호기심이 생긴다. 억지로 야하거나, 굳이 청순해야 하는 걸그룹들 사이에서 방황하던 포미닛이 독자적 카테고리를 만들기 시작한 느낌이다. 판타지보다 쫄깃한 현실 감각으로 빚은 여자애들의 얼굴 말이다. 윤희성(대중문화 칼럼니스트)

아이돌 음악을 가리켜 양산형 음악이라고 표현하는 걸 좋아하지 않는다. 남용되고 오용되는 경우를 많이 봐온 탓이다. 그러나 어쩔 수 없이 그 표현을 써야 할 경우가 있는데, 시크릿의 음악에 대해 말할 때 그렇다. 1~2년 동안 발표한 히트곡들(‘Magic’, ‘Madonna’, ‘샤이보이’, ‘별빛달빛’)을 듣다 보면 벌써 흘러간 유행가의 느낌을 풍긴다. 적당히 자극적이고, 어디서나 적당히 어울리며, 적당히 다양한 요소를 품고 있고, 적당히 기억에 남아 있다가, 적당한 기간이 지나면 잊힌다. 반면 ‘밝고 건강한 소녀들’이라는 그룹의 콘셉트는 비교적 일관되게 유지해왔다. 신곡 ‘YooHoo’도 마찬가지다. 귀여운 사랑의 맹세를 혼성그룹 쿨이 떠오르는 경쾌한 멜로디에 담았다. 전체적인 인상은 ‘별빛달빛’과 ‘샤이보이’의 중간 정도. 와글와글하고 시끌벅적하다. 그런데 왠지 어정쩡하다. 편곡도 마찬가지다. 1990년대 중반쯤의 거리에도 위화감 없이 섞였을 것 같다. 양산형 음악이란 관점에서도, ‘Yoohoo’는 예전 히트곡들보다 뛰어난 점이 별로 없다. 최민우(대중음악 웹진 <Weiv> 편집장)

‘Magic’, ‘Madonna’, ‘Poison’이 꽉 찬 구성에 화려한 무대가 절로 연상되는 쪽이었다면, 이번 ‘Yoohoo’에선 정반대로 방향을 틀어 야외로 떠났다. 뮤직비디오는 사이판에서 찍었고, 무대에도 꽃과 나무가 있다. 진하디진한 ‘나혼자’로 정점을 찍은 뒤 경쾌한 ‘Loving You’를 내놓은 씨스타의 행보가 떠오른다. 하지만 바다와 여름이란 비슷한 소재를 차용하면서도 씨스타와 시크릿은 완전히 달라 보인다. ‘Loving You’의 씨스타는 사적인 순간을 내비치듯 자연스럽지만, ‘Yoohoo’의 시크릿은 새(귀여운) 콘셉트를 익혀 열연을 펼치는 것 같다. 씨스타의 뮤직비디오가 엿보는 쾌감을 준다면, 시크릿은 그저 다른 옷을 입은 인상이랄까? 맥락 없이 전효성의 몸을 클로즈업하는 등 섹시함에 대한 미련을 완전히 버리진 않았지만, 화제의 싱가포르 공연 영상처럼 바닥을 뒹굴고 복근을 드러내는 전효성은 없다. 물론 시크릿에겐 ‘샤이보이’와 ‘별빛달빛’처럼 부드러운 곡도 있다. 단, ‘Madonna’, ‘샤이보이’, ‘별빛달빛’으로 이어지는 흐름에 일관성이 있었다면, 이번엔 좀 갑작스럽다. 후속곡이나 보너스 음반이라면 어땠을까? 힘을 빼야 효과적인 콘셉트에 연출이 과했다.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