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을 사려거든

 

1.압구정동 리쿼 스토어 바이 홈
압구정 옷 가게와 식당 사이에 숨겨진 이곳은 칵테일용 주류를 파는 곳이다. 약 1백 종류의 술이 선반 위에 얌전히 자리 잡았다. “주류 편집숍 같은 곳이에요. 홈 칵테일 문화를 전파한달까요?” 믹솔로지스트도 겸하고 있는 이종환 매니저는 술 앞에서 고민하는 손님들을 위해 직접 칵테일을 만들고 권한다. 이곳엔 널리 알려진 브랜드의 칵테일 베이스류가 많고, 특별 한정 패키지도 두둑하다. 칵테일 관련 서적과 칵테일 도구에 라임, 레몬까지 구비돼 있으니 칵테일에 도전할 마음과 지갑만 챙기면 된다. 02-6207-0427

2.연남동 바틀원
연남동 대로변, 얼핏 창고 같은 공간. 오로지 맥주만 파는 주류 소매점이다. 문을 연 지 한 달 남짓인데 이 방앗간을 찾는 동네 참새가 꽤 많다. “대충 50가지쯤 돼요. 훨씬 더 들여놓을 수 있지만, 선별하고 추천한다는 의미를 전달하고 싶었어요.” 정현철 대표는 저렴한 수입 맥주와 접근이 편안한 에일 맥주를 갖추는 데 주력한다. 영국 풀러스 양조장의 다양한 맥주를 유일하게 소매 판매하는 이유도 그 때문이다. 구입한 술을 정 대표가 운영하는 펍, 크래프트원에 가져가면 공짜로 마실 수 있는 이벤트도 진행 중이다. 070-4062-7138

3.이태원동 한스스토어
해밀턴 뒷골목, 가장 뜨거운 상권 한가운데 뜬금없는 편의점이 하나 있다. 들어서면 눈에 보이는 건 오로지 맥주, 맥주, 맥주. 소스류와 인스턴트식품 몇 가지가 드문드문 있지만 냉장고엔 모두 맥주다. 지난해부터 우리나라의 맥주 수입량이 급증하면서 야금야금 맥주 전문 소매점으로 변모했다. 현재 수입되는 거의 모든 맥주가 여기 다 있다. 손으로 쓴 설명과 지방에서 원정 온 손님들이 가게의 매력을 더한다. 02-790-6217

4.이마트 용산점 주류 코너
마트 주류 코너는 골목의 작은 술 가게들의 숨통을 눌렀다. 그럼에도 미덕을 꼽자면 술을 자주, 싸게, 많이 살 수 있다는 점. 특히 이마트는 주류 코너가 탄탄하기로 유명하다. 그중 용산점은 이태원의 영향으로 술 구색이 비범하다.

SHARE
[GQ KOREA 피처 에디터] Eat, Drink, Lo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