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디 한번 만져볼까?

보기만 해선 알 수 없을 지도 모른다. 살에 닿아야만 느낄 수 있는 게 있다.

황동을 코팅한 쟁반 가격 미정, 마담 스톨츠 at 메종 드 실비. 리넨에 푸른색 핸드 페이팅을 더한 테이블 매트 3만원, 베르토치 by 아즈마야. 거즈 수건 ‘Youth’, 이마바리 at 디 & 디파트먼트 서울. 흰색과 푸른색이 어우러진 둥근 접시, 정소영의 식기장. 거친 리넨으로 만든 작업용 앞치마, 메종 드 실비.
황동을 코팅한 쟁반 가격 미정, 마담 스톨츠 at 메종 드 실비. 리넨에 푸른색 핸드 페이팅을 더한 테이블 매트 3만원, 베르토치 by 아즈마야. 거즈 수건 ‘Youth’, 이마바리 at 디 & 디파트먼트 서울. 흰색과 푸른색이 어우러진 둥근 접시, 정소영의 식기장. 거친 리넨으로 만든 작업용 앞치마, 메종 드 실비.

 

대리석을 둥글넓적하게 재단한 다용도 쟁반, 뷰로. 군청색 무쇠 주물 소스 팬(뚜껑), 스타우브. 담양에 사는 남상보 장인이 대나무로 만든 사각 도시락, 디&디파트먼트 서울. 남한강 호피석 5천원, 이천 강변수석. 물감을 흩뿌린 무늬가 있는 머그잔 7만8천원, 에코 파크 포터리 by 포스트 포에틱스. 투명한 재질로 제작한 라이의 싱글 < Open> LP.
대리석을 둥글넓적하게 재단한 다용도 쟁반, 뷰로. 군청색 무쇠 주물 소스 팬(뚜껑), 스타우브. 담양에 사는 남상보 장인이 대나무로 만든 사각 도시락, 디&디파트먼트 서울. 남한강 호피석 5천원, 이천 강변수석. 물감을 흩뿌린 무늬가 있는 머그잔 7만8천원, 에코 파크 포터리 by 포스트 포에틱스. 투명한 재질로 제작한 라이의 싱글 < Open> LP.

 

우뚝 솟은 죽순 2만9천원, SSG마켓. 옷장 등에 넣는 방향 왁스 태블릿 라벤더 향 4만2천원(2개), 산타 마리아 노벨라. 발삼 잎으로 속을 가득 채운 방향제 5만9천원, 아이졸라. 천연 섬유를 꼬아 만든 바구니 17만5천원(3개 세트), 핌리코. 두리안, SSG마켓.
우뚝 솟은 죽순 2만9천원, SSG마켓. 옷장 등에 넣는 방향 왁스 태블릿 라벤더 향 4만2천원(2개), 산타 마리아 노벨라. 발삼 잎으로 속을 가득 채운 방향제 5만9천원, 아이졸라. 천연 섬유를 꼬아 만든 바구니 17만5천원(3개 세트), 핌리코. 두리안, SSG마켓.

 

푸른색 철제 공구박스 토요 by 이레상사. 고상한 도자기 화병, 아르마니 까사. 모양을 잘 살려 말린 다시마 2천원(100g), 경동시장. 겨자색 리넨 쿠션 커버 5만9천원, 구다모. 폴리카보네이트로 만든 의자 ‘Thalya’ , 카르텔. 나무를 깎아 만든 곰, 디&디파트먼트 삿포로.
푸른색 철제 공구박스 토요 by 이레상사. 고상한 도자기 화병, 아르마니 까사. 모양을 잘 살려 말린 다시마 2천원(100g), 경동시장. 겨자색 리넨 쿠션 커버 5만9천원, 구다모. 폴리카보네이트로 만든 의자 ‘Thalya’ , 카르텔. 나무를 깎아 만든 곰, 디&디파트먼트 삿포로.

 

극단적으로 부드러운 면도 거품 ‘쉬우마 다 바르바’ 4만8천원, 산타 마리아 노벨라. 좁다란 샴페인 글라스 15만원, 바카라. 켄 카가미와 마사나오 히라야마의 드로잉 작품집  2만원, 니브스 by 포스트 포에틱스. 뚜껑이 봉긋 솟은 백자 합, 정소영의 식기장. 코르다타 이파리, 그로브. 스테인리스 스틸 컵에 들어있는 향초, 아르마니 까사. 다용도 멀티 툴 2만5천원, 아이졸라.
극단적으로 부드러운 면도 거품 ‘쉬우마 다 바르바’ 4만8천원, 산타 마리아 노벨라. 좁다란 샴페인 글라스 15만원, 바카라. 켄 카가미와 마사나오 히라야마의 드로잉 작품집 2만원, 니브스 by 포스트 포에틱스. 뚜껑이 봉긋 솟은 백자 합, 정소영의 식기장. 코르다타 이파리, 그로브. 스테인리스 스틸 컵에 들어있는 향초, 아르마니 까사. 다용도 멀티 툴 2만5천원, 아이졸라.

 

골판지 꼴 폴리프로필렌으로 만든 황형식 작가의 의자 '레이어드 시리즈'물결 무늬 프린트 면 베개 커버 3만2천만원, 스코그. 까실까실한 흰색 때수건 1천5백원, 송월타올 by 디&다파트먼트 서울. 세미 글라스로 만든 소리 야나기의 찻잔 6만원, 챕터 원. 모양을 잘 살려 깨끗하게 말린 디포리 3천원(100g), 신세계백화점 슈퍼마켓. 갈아낸 듯한 질감이 시원한 양은 주전자, 메종 드 실비.
골판지 꼴 폴리프로필렌으로 만든 황형식 작가의 의자 ‘레이어드 시리즈’
물결 무늬 프린트 면 베개 커버 3만2천만원, 스코그. 까실까실한 흰색 때수건 1천5백원, 송월타올 by 디&다파트먼트 서울. 세미 글라스로 만든 소리 야나기의 찻잔 6만원, 챕터 원. 모양을 잘 살려 깨끗하게 말린 디포리 3천원(100g), 신세계백화점 슈퍼마켓. 갈아낸 듯한 질감이 시원한 양은 주전자, 메종 드 실비.
SHARE
[GQ KOREA 피처 디렉터] 곧 두 번째 책을 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