혜정의 짧은 치마

AOA가 ‘짧은 치마’에 이어 ‘단발 머리’를 발표했다. 이 여자애들은 시원하게 드러낼수록 싱그러웠다.

상의는 스타일리스트의 것, 스커트는 아메리칸 어패럴, 슈즈는 지미 킴.
상의는 스타일리스트의 것, 스커트는 아메리칸 어패럴, 슈즈는 지미 킴.

‘짧은 치마’로 활동하면서 사람들이 ‘눕는 애’라고 부르기 시작했어요. 처음 누워서 연습할 땐 목각 인형 같았어요. 계속하면서 알았죠. 어떻게 해야 라인이 예쁜지, 화면에 더 예쁘게 나오는지. 치마를 좋아하진 않아요. 치마를 입으면 여성스럽게 보이도록 신경 써야 할 부분도 많고, 활동적이지 못해요. 저는 청바지 입고 걸어 다니는 게 좋아요. 촬영 땐 항상 치마 입기를 원하시는데, 아무래도 키가 커서 그렇겠죠? 모델 같다고 하기엔 몸집이 좀 커요. 제 생각엔 어떤 옷을 줘도 멋있게 소화하는 게 모델 같아요. 저는 예쁜 옷을 입어서 예뻐 보이는 거고요. 어려서부터 노래 부르는 게 좋았고 가수가 되고 싶었어요. 제가 치어리더로 전국 1등도 해봤는데요, 치어리더 옷이 예뻐서 시작한 거지, 그렇게 몸이 힘든 줄은 몰랐어요. 근데 걸그룹은요, 몸이 힘든 것 더하기 제 습관을 바꿔야 해요. 노래나 안무를 어렵게 느낀 적은 없는데, 예쁘게 말하는 거나 사람들에게 웃음을 줘야 한다는 건 힘들었어요. 낯을 많이 가려서 여전히 어색하지만 꽤 좋아졌죠. 친구들이 많아졌거든요. 자주 보는 팬 분들과 “어, 왔어? 밥 먹었어?” 인사해요. 가족이나 친구만이 제가 사실 엄청나게 밝고 긍정적이라는 걸 알아요. 긴장하거나 불안하면 손을 비비는 버릇이 있다는 것도요. 하하.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