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키색 니트와 울 팬츠 가격 미정, 모두 보테가 베네타. 울과 캐시미어가 섞인 담요 1백95만원, 버버리 프로섬.
패딩 코트 3백50만원, 울 팬츠 1백15만원, 모두 버버리 프로섬. 송아지 가죽 프린지 슈즈 1백19만원, 구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