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택수 시집 <새를 쏘러 숲에 들다>

 

 

이 시집을 펼치려는 순간마다 떨리는 기분이 되곤 한다. 느닷없이 으드드드 한기를 느낄 때와 비슷하다. 이 시집은 온통 불완전해 보인다. 사물이든, 시선이든, 표현이든, 저희들끼리의 세계에 속했을 뿐, 이쪽에겐 차라리 허방이다. 시라는 게, 시집이라는 게 원래 좀 그렇다지만, 유난히 이 시집은 읽어도 읽었다는 생각이 들지 않는다. 생각나 펼칠 때마다 떨리는 기분만 반복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