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레빌 티메이커

편리하고 혁신적이진 않아도, 희한하게 재미를 주는 기계도 있다. 브레빌 티메이커는 차의 종류에 따라 우리는 시간을 맞추고, 우려낸 차를 오랫동안 따뜻하게 데워주는 가전제품이다. 사진 속 티바스켓이 위 아래로 스르르 움직이는 원리다. 첨단을 달리는 빼어난 기술은 아니다. 하지만 갑자기 추워진 이런 날, 집에 앉아 그저 위 아래로 움직이는 이 티메이커를 바라보고 있으면, 웬일인지 뜨개질을 하며 시간을 보내는 여유로운 기분이 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