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의 차, 2015 혼다 CR-V

이달, 보기만 해도 가슴 떨리는 자동차들. 그리고 단 한 대를 위한 명예. 2월엔 2015 혼다 CR-V다.

[2015 혼다 CR-V]
‘수입 SUV 최강자’라는 이름으로 혼다 CR-V를 수식하던 시기도 있었다. 한국 최초 출시는 2004년이었다. 2005년부터 2008년까지는 수입 SUV 중 가장 많이 팔렸다. 미국시장의 충성도는 더 굉장하다. 1세대 출시 이후 30년 이상 1위 자리를 놓치지 않고 있다. BBC <톱기어> 제레미 클락슨은 혼다 CR-V를 두고 “지루하다boring” 말했던 적도 있었지만…. 기본기에 충실하고 실용적이며 자극적이지 않은 모든 차는 누구에게나 그런 말을 들을 수 있다. 하지만 이렇게 바꿔 말할 수도 있을 것이다. “충직하다loyal” 혹은 “신의가 있다faithful”. 혼다 CR-V는 그럴 자격이 있다.

CR-V는 도심을 지향하는 SUV다. 이제는 흔해진 그 말, ‘도심형 SUV’를 최초로 지향했던 기아 스포티지에 영향을 받아, 혼다 시빅을 기본 삼아 SUV로 다듬은 게 시작이었다. 네 바퀴를 다 굴리지만 상대적으로 차고가 낮고 운전 감각은 부드럽다. 2,356cc 직렬 4기통 직분사 가솔린 엔진과 무단변속기CVT의 궁합은 의뭉스러울 정도다. 변속 충격이 없으니 가속 또한 매끄럽다. 시속 80킬로미터에 도달하는 데 걸리는 시간은 의외로 짧다. 예를 들면 골목 어귀를 돌아 나와 편도 4차선 도로에 진입한 후 왼쪽 방향지시등을 켜고 1차선까지 진입, 아무렇지도 않게 일반 도로의 흐름에 동참하기까지의 시간. 고속도로에선 조금 더 빠른 속도로 마음 놓고 오래 달릴 수 있을 것이다. 그때의 편안한 심정을 두고 ‘지루하다’는 말을 할 수도 있을까? 그런 길을 재밌게 달리려면 어떤 차를 타는 게 좋을까? 패들시프트를 현란하게 조작하면서 차선을 가로지를 수 있는 차? 시속 150킬로미터를 넘어 질주하면서 지붕도 열어놓을 수 있는 차? 그런 차에도 미덕은 있지만, CR-V는 그렇게 타는 차가 아니다.

 

최대한 많은 사람을 만족시킬 수 있는 차는 얼핏 개성이 부족해 보일 수 있다. 두루두루, 거의 모든 용도에서 일정 수준 이상의 만족감을 얻을 수 있다는 뜻이다. 적당한 힘, 적당한 연비, 넉넉한 공간, 부드러운 운전 감각. 내가 운전하던 차를 여자친구나 아내가 운전한다 해도 부담스럽지 않은 차. 부모님이나 장인어른을 모신다고 해도 참 성실한 느낌을 줄 수 있는 차 말이다. 그렇다고 CR-V가 마냥 순한 것도 아니다. 구불구불한 산길에선 마음먹고 밟아도 좀처럼 자세를 흐트러뜨리지 않는다. 다소 괴팍하게 몰아 세워도 득달같이 따라붙는다. 그냥 평범한 SUV라고 생각하기엔 그동안 다져온 혼다의 기술력과 감각이 억울한 실력. 가슴이 뻥 뚫릴 정도로 재미있게 달리기 위한 차는 아니지만 뿌듯한 수준의 안정감…. 오래 곁에 두고, 조목조목 따져보고, 평범한 일상이거나 가끔 하는 여행이거나, 누군가와 같이 할 수 있는 모든 순간에 혼다 CR-V의 장점을 발견할 수 있을 것이다. 세대를 거듭해 진화하면서도 가격은 이전 세대 수준을 그대로 유지하고 있다. 잘 쓰지도 않는 옵션 때문에 가격만 올리는 식은 아니라는 뜻이다. 이런 차를 두고 지루하다, 평범하다, 흔하다는 식의 말을 함부로 하면 안 된다.

 

검정색 광택, 검정색 플라스틱과 검정색 가죽. 여기에 아주 약간의 크롬. 매우 기본적인 요소로 이렇게 담백한 실내를 만들었다. 손이 닿는 곳곳에는 깊고 넓은 수납공간이 있다. 핸들 왼쪽 아래 있는 녹색 ‘ECON’ 버튼을 누르면 엔진과 공조장치를 연비 최적화 상태로 유지할 수 있도록 돕는다. 엔진에 쓰여 있는 ‘어스 드림earth dream’은 혼다가 다양한 라인업의 엔진과 기어를 짝지어 최상의 효율을 유지하고자 하는 의지의 이름. 센터페시아 모니터를 통해서는 더 풍성한 조작이 가능해졌다.

검정색 광택, 검정색 플라스틱과 검정색 가죽. 여기에 아주 약간의 크롬. 매우 기본적인 요소로 이렇게 담백한 실내를 만들었다. 손이 닿는 곳곳에는 깊고 넓은 수납공간이 있다. 핸들 왼쪽 아래 있는 녹색 ‘ECON’ 버튼을 누르면 엔진과 공조장치를 연비 최적화 상태로 유지할 수 있도록 돕는다. 엔진에 쓰여 있는 ‘어스 드림earth dream’은 혼다가 다양한 라인업의 엔진과 기어를 짝지어 최상의 효율을 유지하고자 하는 의지의 이름. 센터페시아 모니터를 통해서는 더 풍성한 조작이 가능해졌다.

 

 

 

 

 

[THE HISTORY OF CR-V]

1세대 CR-V는 지금보다 직선을 강조했다. ‘도심형 SUV’를 지향하면서도 전통적인 오프로더로서의 SUV와 비슷한 형태를 취하고 있었다. 하지만 적당한 크기와 실용성으로 일본은 물론 해외에서도 큰 인기를 끌었다. 2세대부터는 조금씩 부드러워지기 시작했다. 한국에 혼다 코리아가 설립된 것이 2004년, CR-V가 한국에 수입되기 시작한 것도 2세대 모델부터였다. 지금 도로에서 가장 흔하게 볼 수 있는 모델은 3세대일 것이다. “혼다 CR-V가 그렇게 괜찮대, 아주 그냥 딱 좋대”라는 식의 얘기가 참 흔히 들렸던 시기. 2011년부터는 4세대 모델이 출시됐다. 2015년에 출시한 모델은 4세대 페이스 리프트다.

 

 

[EARTH DREAM TECHNOLOGY & CVT]
혼다 CR-V에는 2.4리터 직분사 가솔린 엔진과 무단변속기CVT가 적용돼 있다. 무단변속기는 흔히 ‘변속 충격이 없다’는 말로 설명할 수 있을 것이다. 1단부터 한단씩 기어를 바꿔가며 톱니바퀴가 맞물리는 형식이 아니라 두 개의 원뿔 모양 부품 사이를 연결하는 체인을 통해 동력을 전달하는 방식이다. 이런 궁합으로 CR-V의 공인연비는 리터당 10.4킬로미터에서 11.6킬로미터로 늘었다. 이전 모델에 비해 약 12퍼센트 개선됐다. 최대토크도 약 11퍼센트 향상됐다. 부품의 크기가 상대적으로 작고 제작 단가는 저렴하다는 장점이 있다. 게다가 변속 충격이 없어서 무표정할 정도로 부드러운 가속이 가능하다는 점을 무단변속기의 대표적인 장점으로 꼽는다.

 

 

[THE WINNER GOES TO…]
2014년 5월 아세안 엔캡NCAP 충돌 테스트 최고 등급, 5월 미국 J.D 파워 선정 ‘가장 믿을 만한 크로스 오버 및 SUV’, 6월 미국 애드먼즈닷컴 선정 ‘가장 확실한 선택의 차The Obvious Choice’, 미국 컨슈머리포트 선정 ‘사커맘, 사커대디를 위한 최고의 차 베스트 10’, 영국 소비자 전문지 <which?> 선정 ‘가장 믿을 수 있는 SUV’, 미국 선정 ‘보유 가치가 가장 높은 SUV’, 미국 켈리블루북 선정 ‘2015년 최고의 구매 가치Best Buy’ SUV 부문, 미국 <모터트렌드> 선정 ‘2015 올해의 SUV’…. 작년 한 해 동안 혼다 CR-V가 받은 등급과 상을 정리해봤다. 혼다 CR-V의 성격을 조금이나마 짐작할 수 있는 목록들. 많은 짐을 편하게 싣고 오랫동안 별다른 후회 없이 탈 수 있는 안전한 차. 이렇게 요약할 수 있다.

 

 

[YOUR SHOPPING LIST]

폭스바겐 티구안은 ‘이달의 차’에 콤팩트 SUV를 다룰 때마다 언급하는 이름이다. 어쩔 수 없다. 엄청나고 꾸준한 기세로 팔리고 있고, 품질은 안정적이며 여러모로 재미있게 탈 수 있는 SUV니까. 토요타 라브 4 또한 꼼꼼하고 진중한 만듦새로 정평이 나 있다. 쏘렌토는 국산 SUV 중 후회 없이 권할 수 있는 몇 안 되는 선택지 중 하나다. 혼다 CR-V는 차고가 낮은 데다 바닥부터 차체까지의 거리도 짧아서 타고 내리기가 편하다. 결정적이진 않지만 오래 타면 탈수록 고마운 장점이다. 게다가 고속에서나 굽잇길에서도 예상 외로 안정적으로 달릴 수 있다. 이런 점을 간과해선 안 된다. 가슴 떨릴 일 없이, 그저 마음 편히 오래 탈 수 있다는 건 중요한 힘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