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젤월드 2015 – Blue is New Black

GQ 코리아가 직접 취재한 바젤월드 2015 이야기.

루 다이얼이 돋보이는 오메가 씨마스터 아쿠아 테라 제임스 본드 에디션.
루 다이얼이 돋보이는 오메가 씨마스터 아쿠아 테라 제임스 본드 에디션. 

#04

Blue is New Black

패션 시계가 아니라 정통 기계식 시계나 아날로그 시계의 컬러는 지극히 제한적이다. 스틸 또는 골드 컬러, 핑크 골드 또는 블랙 DLC, 블랙 스트랩 또는 브라운 스트랩 등 컬러를 거의 사용하지 않는다. 그러나 이번 바젤월드에서는 드디어 매우 뚜렷한 컬러가 등장했다. 바로 블루(Blue)다.

최고의 명품 시계 브랜드인 브레게, 블랑팡, 파텍 필립을 비롯해 롤렉스, 제니스, 태그호이어, 모리스 라크로아, 펜디 등 거의 모든 브랜드에서 블루 컬러의 시계들을 선보였다. “Blue is New Black” 이라는 말처럼 시계에 있어 블루 컬러는 블랙과 화이트 이후 가장 대중적인 컬러로 자리잡았다.

블루 컬러의 등장에 대해 의아해 하는 사람도 있겠지만 그 이면에는 시계 업계에 드리운 오랜 불경기의 영향이 컸다. 불경기의 영향 탓인지 이번 바젤월드에는 이렇다 할 신제품이나 새로운 무브먼트의 등장은 거의 없었다. 기존 무브먼트에 새로운 기능을 추가한다거나, 소재나 컬러 등을 바꿔서 출시한 경우가 대부분인데, 이때 브랜드들이 가장 많이 사용한 컬러가 바로 블루였다.

비단 한국뿐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통하는 컬러에 대한 고정 관념 중 하나는 여자는 분홍 또는 빨강, 남자는 파랑 이라는 것이다. 즉 블루는 누가봐도 남자의 색이다. 시계 역시 남자의 물건이다. 그러나 시계를 구입할 때 블루 컬러 시계를 두 번째 또는 세 번째라면 몰라도 첫 시계로 선택하는 남자는 거의 없다.

블루 컬러 시계가 이토록 많이 등장한 것도 이미 시계를 가지고 있는 고객들, 특히 남자들의 지갑을 열기 위한 브랜드의 전략 중 하나였을 것이다. 클래식한 드레스 워치와 스포티브한 크로노그래프 워치 등 이미 몇 개의 시계를 가진 남자가 컬러 시계를 갖고 싶어한다면, 그것이 바로 블루 컬러 이기 때문이다.

 

 

위블로 빅뱅 유니코 이탈리아 인디펜던트.
위블로 빅뱅 유니코 이탈리아 인디펜던트. 

 

블랑팡 피프티 패덤즈 오션 커미트먼트 바티스카프 크로노그래프 플라이백. 
블랑팡 피프티 패덤즈 오션 커미트먼트 바티스카프 크로노그래프 플라이백.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