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아 솔아 파라솔아

라솔의 첫 앨범 <언젠가 그날이 오면>에는 재미난 두 개의 파동이 겹치고 엇갈린다.

 

라솔의 첫 앨범 <언젠가 그날이 오면>에는 재미난 두 개의 파동이 겹치고 엇갈린다. 지윤해는 나른하고 착한 목소리로 못되고 관조적인 가사를 부른다. 또한 그의 노래는 일정하고 김나은의 기타는 그를 받치거나 앞서 노래하듯이 연주된다. 드럼 정원진까지 더해 세 명이지만, 충분해 보인다. 솔직해서 풍요롭다. 느닷없이 박자를 바꾸거나 흥을 내는 편곡은 머리로 어떻게 할 수 있는 일이 아니다. 연인의 귀여운 관찰이 담긴 ‘너의 자세’와 역사상 가장 나른하게 장기매매를 묘사한 창작물 ‘미끼’를 추천하고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