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현 화보 1

젖은 옷의 무게 그는 관찰하고 생각했다. 세상은 발 디뎌야 할 미지다. 걸음은 그의 의무의고 함성은 그의 무기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