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Q PEOPLE #제이크 질렌할

생각에 잠긴 그에겐더 이상 배우 같은거만함이나 폭력성은없었다. 그에게 작별인사를 하는 순간,내가 누구에게 인사를하고 있는지 도무지알 수가 없었다.

모두 구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