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워즈와 시계

<스타워즈>의 다섯 가지 상징적 오브제와 맞춘 듯 어울리는 시계 다이얼.

여행자를 가장 먼저 생각하는 루이 비통. 그래서 루이 비통의 시계를 보면 당장 어디든 떠나야 할 것 같은 기분이 든다. 지구 자전에 맞춰 24시간에 한 바퀴 회전하는 지구본을 넣은 땅부르 그라파이트 GMT는 빨간색 시곗바늘 하나로 이곳과 다른 곳의 시간을 동시에 알려준다. 가격 미정, 루이 비통.

 

예거 르쿨트르의 아이콘인 리베르소. 겉으론 반듯하고 순해 보이지만 내공은 만만치 않다. 그중에서도 그랑 리베르소 캘린더는 시와 분, 요일과 월, 날짜와 달의 모양을 확인할 수 있는 완벽한 달력의 기능을 가진 시계다. 1천4백만원대, 예거 르쿨트르.

 

2002년부터 모나코 그랑프리를 공식 후원해온 쇼파드에서 이 대회에 대한 애정을 담아 만든 모나코 컬렉션. 그중에서도 눈에 띄는 10cm 지름의 모나코 히스토리크 테이블 클락은 대시보드 카운터의 형태와 자동차 깃발의 색깔을 담은 의미 있는 시계다. 가격 미정, 쇼파드.
8개의 스크류로 8각형 베젤과 케이스를 고정한 로열 오크는 강건하고 남성적인 시계다. 18K 핑크 골드와 크로노그래프가 더해진 로열 오크 크로노그래프는 화려한 기질을 숨기지 않는 남자들에게 특히 잘 어울린다. 가격 미정, 오데마 피게.
타임마스터 레트로그레이드 데이 슈퍼 루미노바는 크로노스위스 시계 중 밤에 가장 빛난다. 물론 환한 공간에서도 나름대로의 고전적인 아름다움으로 빛난다. 12시 방향의 큼직한 날짜창, 6시 방향에 레트로그레이드 방식의 요일 인디케이터는 이 시계만의 특출한 방점이다. 6백90만원, 크로노스위스.
SHARE
[GQ KOREA 패션 에디터] 누군가에게는 특별한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