흰색 셔츠와 푸른색 수트 모두 꼬르넬리아니, 벨트는 몽블랑, 자주색 니트 타이는 스타일리스트의 것.
트렌치코트는 안성기의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