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파티 레시피 – 참치 타다키, 프라이팬 양파 피자

집으로 누군가를 초대하는 건 좋아하지만, 요리엔 일자무식인 사람들을 위한 가이드. 계량이 정확하지 않아도 맛이 그럴듯한 음식을 골랐다.

PH5

[ 참치 타다키 ] 불 앞에 딱 30초만 서 있으면 완성되는 요리. 참치를 해동하는 방법만 잘 기억해두면 유난스런 요리 과정 없이 근사한 요리를 즐길 수 있다. 먼저 참치 토막을 흐리멍덩할 정도로 미지근한 소금물에 5~10분간 담가둔다. 소금물은 기다란 참치 토막이 통째로 들어갈 정도의 양푼에 물을 거의 끝까지 채우고 소금을 반 주먹 정도 넣어 염도를 맞춘다. 참치를 물에서 꺼내 깨끗한 행주나 두툼해서 들러붙지 않는 키친타월로 감싼 뒤 냉장고에 넣어둔다. 최소 1~2시간 전에 넣으면 되는데, 오전이나 전날 밤에 이 작업을 미리 해둔다. 이자카야에서 먹은 참치 타다키의 겉면을 잘 떠올리면서 달궈진 프라이팬에 토막의 네 면을 지지듯이 굽는다. 살짝 눌러가며 구워야 참깨가 많이 떨어지지 않는다. 너무 익혀 단면의 테두리가 두꺼워지지 않게 하려면 좀 촐싹거린다 싶을 정도로 맘을 달싹거려야 한다.

prepINGREDIENTS 냉동 참치 1토막, 참깨 1/2컵, 어린잎채소, 시판 유자 폰즈 소스 적당량씩, 후춧가루, 포도씨유 약간씩

HOW TO 01 냉동 참치는 소금물에 5분간 담갔다가 냉장고에 넣어 해동한다. 02 널찍한 쟁반에 참깨를 밀가루처럼 펼쳐놓고 그 위에 통후추를 갈아서 뿌린다. 해동한 참치 토막을 조심스럽게 굴린다. 03 센 불로 달군 팬에 포도씨유를 두르고 참치 토막의 겉만 살짝 익힌다. 04 구운 참치를 얇게 썰어 유자 폰즈 소스를 뿌리고, 어린잎 채소를 곁들인다.

collage

LEVEL UP 시판 유자 폰즈 소스가 없다면 유자청을 가지고 간단히 만들 수 있다. 식초 2+1/2큰술에 유자청과 물 1큰술씩, 간장 2큰술을 섞으면 된다. 집에 있는 오리엔탈 샐러드드레싱을 활용해도 좋다.

 


 

PH6
[ 프라이팬 양파 피자 ] 이름은 피자지만, 빵 맛보다는 구운 양파와 베이컨과 치즈의 조합으로 먹는 술안주다. 지금은 홍콩 ‘모모제인’에서 요리하는 임희원 셰프가 방송에서 보여준 레시피인데, 우연히 사석에서 만난 그가 이 요리에 대해 한 번 더 강조한 것은 “양파의 색이 자기가 생각한 것보다 좀 더 진해지도록 오랫동안 캐러멜라이즈해야 한다”는 점이다. 커다란 프라이팬에 채 썬 양파를 수북이 담고 흰색 양파가 조청색이 될 때까지 인내심을 발휘해 약불에 서서히 익힌다. 뭉그러질 정도로 치대지 않고, 양파를 타지 않게 이따금씩 휘저어 주는 것이 중요하다.

준비물 사본 사본INGREDIENTS 양파 2개, 베이컨 7~8장, 빨간색과 노란색 파프리카 1/4개씩, 슈레드 모차렐라 치즈 1/2~2/3컵, 다진 이탈리안 파슬리, 구운 빵 적당량씩, 포도씨유 약간

HOW TO 01 양파와 파프리카는 채 썰고, 베이컨은 한입 크기로 썬다. 02 달군 팬에 포도씨유 약간과 베이컨을 넣고 볶은 뒤 다른 그릇으로 옮긴다. 여러 겹 붙어 있는 베이컨을 젓가락이나 손으로 살살 풀어주면서 볶는다. 03 베이컨 기름이 남아 있는 프라이팬에 양파를 넣고 연갈색이 되도록 캐러멜라이즈하고, 그 위에 베이컨과 파프리카를 피자 토핑처럼 펴서 올린다. 04 치즈와 다진 파슬리를 올린 뒤 포일을 덮어 약불에서 녹이고, 구운 빵을 올려 완성한다.

ggggg

 

hhhh

LEVEL UP 베이컨을 볶을 때 포도씨유를 약간 넣으면 베이컨의 기름이 더 잘 빠져 양파에 풍미를 더할 수 있다. 양파를 캐러멜라이즈하기가 빠듯하다면 양파를 채 썰어 그릇에 담고 랩을 씌운 다음 전자렌지에 넣고 약 1분 정도 익혀서 팬에 볶으면 시간을 절약할 수 있다.

SHARE
[GQ KOREA 피처 에디터] Eat, Drink, Lo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