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하는 컨버스 척테일러

작년 가을 컨버스는 보스턴으로 본사를 옮기며 첫 번째 프로젝트로 척테일러 Ⅱ를 발표했다. 척투는 루나론 안창처럼 나이키의 앞선 기술을 더하며 편안함에 중점을 뒀다. 차기 작인 컨버스 척테일러 올스타 Ⅱ 리플렉티브 카모는 스타일에 힘을 줬다. 까만 밤, 빛을 비추면 반짝이는 반사체 소재를 사용해 좀 더 맹렬하다. 모험을 기다리는 마음이랄까.

SHARE
[GQ KOREA 패션 에디터] [ESQUIRE][NUMERO][NUMERO HOMME][M PREMIUM(ARENA HOMME+ X MAEIL BUSINESS NEWSPAPER)] And PHOTOGRAPH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