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은 PGA의 조력자, 나이키 골프

PGA 투어를 뒤흔드는 새로운 선수들의 시대. 그들은 좀 다른 옷을 입는다.

섭씨 30도. 영하 10도의 서울을 막 벗어나 착륙한 캘리포니아, LA 근교의 산타모니카엔 겨울이 없었다. 엄밀히 말하면 그곳도 겨울이지만, 2월부터 이렇게 더운 경우는 드물다고 했다. 곧 시작될 노던 트러스트 오픈을 치르기 위해 이곳에 모인 전 세계 각국의 선수들에게 이런 날씨는 어떤 변수가 될까. 미 동부에도 폭설이 내렸다는 그날, 산타모니카 해변은 공휴일을 맞아 사람들로 북적거렸다.

주말에 열리는 노던 트러스트 오픈에는 로리 맥길로이와 조던 스피스, 두 라이벌이 동시에 출전한다. 올해 첫 맞대결. 조던 스피스는 이미 2015~2016 시즌 두 번의 우승을 차지한 터, 그동안 EPGA(유럽 프로골프) 투어에 집중하던 로리 맥길로이는 과연 어떤 모습을 보일까? 골프 대회가 열리는 한 주간 골프 코스는 내내 복작거린다. 선수들은 연습 라운드를 치르고, 프로암(프로와 아마추어가 짝을 이뤄 나서는 경기)이 정규 라운드에 앞서 열리는 경우도 있다. 그리고 4일간의 실제 경기가 펼쳐진다.

이미 도시에 집합한 몇몇 선수가 다음 날 저녁, 산타모니카에서 그리 멀지 않은 컬버 시티로 모였다. 나이키는 올해 무려 16명의 새로운 골프 선수와 계약했다. 그중엔 경기를 보는 즐거움이라면 누구에게도 뒤지지 않는, 호쾌한 장타자 브룩스 코엡카와 토니 피나우가 포함되어 있다. 그들과 함께 기존의 제이미 러브마크, 스캇 핑크니, 패트릭 로저스까지 5명의 창창하고 젊은 상위 랭커들이 이곳의 넓은 스튜디오에 모습을 드러냈다.

“보기 좋고, 입어서 편할 때, 결국 경기도 잘 치를 수 있는 거겠죠?” ‘Modern Look of Golf’ 이벤트를 시작하며, 나이키 골프 글로벌 어패럴 부사장인 메리트 리처드슨은 자신감이란 표현을 유독 강조했다. 매번 시원한 스윙을 팡팡 날리며 경기가 잘 풀린다면 자신감이 샘솟겠지만, 수많은 갤러리가 한 사람을 계속 따라다니며 지켜보는 골프 코스에서, 그리고 지름 108밀리미터의 작은 홀에 공을 집어넣어야 하는 고도의 집중력이 필요한 환경에서, 모양이 맘에 들지 않거나 스윙에 방해가 되는 옷을 입었을 때의 불편함이 생긴다면, 그것은 한 팀이라면 똑같은 유니폼을 입고 뛰는 단체 경기에서는 상상할 수 없는 종류의 감정일 것이다.

기존 골프 셔츠의 뾰족한 모양 칼라가 아닌 칼의 단면을 형상화한 듯 둥그스름한 블레이드 칼라, 전통적인 스파이크가 박힌 새들 슈즈에서 벗어나 잔디밭에서 농구를 해도 무리가 없을 것 같은 하이톱 처카 골프화, 육상선수를 방불케 하는 다리에 착 달라붙는 레깅스와 반바지…. 셔츠를 바지 안에 꼭 끼워 넣고 힘껏 스윙을 하는 선수들의 모습이 일견 우아하면서 저걸 밖으로 빼면 10센티미터라도 더 공을 날릴 수 있지 않을까, 한여름에 몇 시간씩 야외에 서서 경기하는 야외 스포츠에서 긴 면바지라니 좀 가혹한 게 아닐까, 하는 생각이 관전자의 입장에서도 드는 마당이니, 선수들은 그보다 더욱 절실하게 ‘스포츠웨어’를 원하고 있었는지도 모른다. “유럽 투어에서는 이제 연습 라운드 때는 반바지를 입을 수 있어요. 골프는 스포츠예요. 하루에 6~8킬로미터를 걷죠. 저기 벽에 쓰인 문구 보이시죠? 저희는 언제나 선수들의 목소리를 들어요. 그게 제일 중요해요.” 골프 어패럴 담당 매니저 에릭 헤이스팅스가 말했다.

이제 선수들의 차례. 이 거침없는 5명의 젊은이는 할 말이 꽤 많은 듯했다. “우리는 새로운 세대예요. 막 흘러내릴 것처럼 큰 셔츠와 통 넓은 바지를 입고 싶진 않아요.” 브룩스 코엡카가 포문을 열자, 다른 선수들도 거들었다. “클럽하우스에서 적어도 음악은 좀 틀 수 있었으면 좋겠는데.”(스캇 핑크니), “저는 남들과 달라 보이고 싶어요. 저희는 튀는 것을 두려워하지 않죠.”(패트릭 로저스), “지금 제가 입고 있는 옷에는 ‘스웨거’가 있어요. 이런 옷을 입고 좋은 성적을 내다 보면, 우리처럼 뭔가 바뀌길 원하는 젊은 선수들의 의견도 존중받을 수 있을 거예요.”(토니 피나우) 과연 이 선수들은 새 옷을 입고, 다가올 노던 트러스트 오픈에서 어떤 성적을 낼까? 근육질의 타이거 우즈가 골프 선수의 신체에 대한 선입견을 뒤흔들어놨듯, 이 새로운 선수들이 만들어갈 골프 코스의 낯선 풍경은 골프를 또 한 번 새로운 곳으로 이끌 동력이 될 것이다.

 

연습 라운드가 열리는 다음 날 아침에도 기온은 떨어질 기미가 보이지 않았다. 윤기가 흘러 형광빛에 가까워 보이는 잔디 위에서, 선수들이 제각각 몸을 풀고 있었다. 갤러리들이 들어차지 않은 골프 코스는 여름날의 논풍경처럼 녹색으로 가득했다. 대신 연습 라운드인 만큼, 선수들의 장비를 관리해주는 브랜드별 투어밴이 갤러리의 자리를 대신했다.

나이키의 투어밴엔 소속 선수들과 선수들이 사용하는 장비의 정보가 적힌 파일이 빼곡히 꽂혀 있었다. 간판 선수인 로리 맥길로이를 비롯해, 어제 만난 젊은 선수의 이름도 빠짐없이 모두. 몇몇 캐디는 바깥에서 연습 중인 선수들의 의뢰를 받고, 각각의 장비를 더욱 정교하게 다듬기 위해 이른 아침부터 투어밴을 찾았다. 골프채의 그립을 갈아 끼우고, 아이언의 각도를 조절하고, 여러 복잡한 숫자를 체크하는 등의 작업이 신속하게 진행됐다. “선수들은 조금만 차이가 나도 알아채요. 드라이브샷이 짧다든지, 그립이 손에 꽉 안 잡힌다든지. 그러면 이곳을 찾죠. 몸에 익숙해야 하니 장비를 자주 손보진 않지만, 코스나 날씨에 따라 꼭 조절해야 하는 부분도 분명히 있어요. 아주 간단히 말하면, 자신감을 불어넣는 거예요.” 다시 한 번 자신감. 투어밴에 상주하는 스포츠 마케팅 투어 지원 담당 롭 버빅의 말 또한 어젯밤 메리트 리처드슨의 프레젠테이션과 일맥상통하는 면이 있었다. “로리(맥길로이)요? 지금 연습 라운드 거의 다 돌았을 거예요. 로리는 잘 안 와요. 와도 딱 필요한 것만 고치고 가죠.”

연습 라운드를 마친 로리 맥길로이는 퍼팅 연습에 여념이 없었다. 홀을 중심에 두고 이곳저곳을 움직이며 짧고 긴 퍼팅을 반복하며 감각을 가다듬었다. 일찍부터 좋은 성적을 내고 있기에 이미 베테랑 같은 인상일 뿐, 그 역시 1989년생으로 아직 스물여덟의 젊은 선수다. 퍼팅 연습장 아래 드라이빙 레인지에선 토니 피나우와 스캇 핑크니가 공을 바구니에 잔뜩 담아놓고 호쾌한 드라이브샷을 날리고 있었다. 며칠 후, 이 드넓은 골프 코스에선 단 한 명의 우승자가 탄생한다. 이 피 끓는 선수들의 우승 세리머니라면, 더욱 호쾌할 것이다.

왼쪽부터 스캇 핑크니, 제이미 러브마크, 브룩스 코엡카, 토니 피나우, 패트릭 로저스. 젊고 씩씩한 이 선수들의 우승 횟수가 쌓이는 만큼, PGA는 눈에 띄게 변화할 것이다.

 


 

[새 신을 신고] 
스파이크가 없다. 니트 소재로 만들었다. 그런데도 골프화다.

지금까지 니트 소재 골프화는 없었다. 더욱이 처카 부츠처럼 발목이 높이 올라오는 형태라면 더욱. 2014 소치 동계 올림픽에서 각국 대표 선수들이 즐겨 신어 널리 알려진 플라이니트 처카가 골프화로 재탄생했다. 일체형 조직으로 짠 갑피라 발에 착 달라붙는 데다 밑창엔 날카로운 스파이크 대신 유연한 프리 인스파이어드 기술을 적용해, 굳건한 접지력은 유지하면서 한결 부드러운 스윙을 할 수 있다. 갑피의 하단 테두리 부분에는 이슬 방지 기능도 있어, 비 오는 날이나 이른 아침 채 마르지 않은 축축한 잔디밭을 오래 걸어도 신발 속이 젖는 일 없이 뽀송뽀송하다. 이 정도면 18홀 경기를 마친 뒤에도 거뜬히 한 라운드쯤 더 돌 수 있지 않을까?

 


 

[동그란 폴로] 
폴로 셔츠의 칼라가 둥글다고?

골프는 땅에 있는 공을 하늘로 높이, 멀리 치며 시작하는 종목이다. 당연히 고개를 움직일 일이 많다. 하지만 일반적인 폴로라면 뾰족한 칼라 부분이 제멋대로 접히거나 예민한 목 주변을 찔러 불편할 수 있다. MM 플라이 블레이드 폴로와 롤 폴로는 칼라의 모서리 깃을 없앤 새로운 모양새의 폴로 셔츠다. 특히 로리 맥길로이의 의견이 반영된 블레이드 폴로는 목 부분이 조금 높은 라운드넥 티셔츠를 입은 것처럼 목이 자유롭다. 또한 골프 선수들은 경기 중 어깨를 유독 자주 만진다. 몸통과 팔을 잇는 재봉선을 뒤로도 넘겨보고 앞으로도 당겨보는 식인데, 스윙을 할 때 힘차게 팔을 돌리거나 정교하게 각도를 조절하는 데 방해돼서다. 이 새로운 폴로 셔츠는 어깨선이 활처럼 안으로 휘어 있어, 팔을 풍차처럼 빙빙 돌려도 거슬리는 부분이 없다.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