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키 항공의 5성급 서비스

높이 나는 터키항공이 높이 본다.

자동차만큼이나 비행기가 가까워졌다. 문턱이 낮아진 한편 더 이상 두근대지 않는다. 일상적으로 접근하고 익숙한 서비스를 받는 평균적인 경험이 되었다. 터키항공은 1933년에 설립된 유구한 항공사이지만 아직도 눈높이를 높이고 있다. 터키항공의 기내 및 라운지 서비스는 5성급으로 평가받는다. 특히 비즈니스 클래스는 ‘서비스 위의 서비스’라는 수식이 적절하다. 188센티미터의 풀 플랫 좌석, 기내 요리사가 직접 내오는 기내식, 보흐차의 고급 침구 패키지와 함께하는 베딩 서비스로부터, 호텔에서 꾸는 꿈이라고 착각할 것이다. 이스탄불 공항의 CIP 라운지에 도착해서도 꿈은 깨지 않는다. 요리 및 음료, 전 세계 신문, 컴퓨터 같은 기본은 물론이고 영화관, 스크린 골프, 당구실, 도서관, 샤워실을 제공한다. 경유 대기시간이 6시간 이상일 땐 시내 투어, 다음 연결 편이 이코노미 10시간, 비즈니스 7시간 이상일 땐 호텔도 마련된다. 터키항공은 평균 기령 6.8년의, 유럽에서 가장 젊은 항공기를 보유했다. 여전히, 여행에서만큼은 신선한 경험이 필요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