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도시의 플레이리스트

2016년 5월 21일. 을지로3가의 공간 ‘신도시’의 1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27명의 디제이가 모였다. 당황스럽게 이질적이고 긍정적으로 혼란스러운 서울을 보여주는 그들의 선곡표를 받아 시간순으로 적었다.

안데스 능허 스님 – 금강경

낮부터 춤출 사람은 없을 테니 염불을 틀겠다고 했다. 첫 번째 디제이로 배정되었다. 부처님 오신 날이 있어서, 가까이 두기만 해도 깨달음을 준다는 금강경을 유튜브에서 검색한 뒤, 맘에 드는 스님 목소리를 골랐다. 능허 스님은 북가좌동에 있는 홍련사의 주지 스님이다.


함영준

Sugar Minott – Good Thing Going

Louisa Mark – 6th Street

Gregoty Issacs – Number One

Jackie Edwards – Sexy Candy

Sophia George – Girlie Girlie

John Mclean – I’ll Be Waiting

Junior English – In Loving You

Louisa Mark – Keep It Like It Is

Carl Malcolm – Fattie Bum Bum

Jean Adebambo – Paradise

Nicky Thomas – Lola

Sister Nancy – Bam Bam

Alton Ellis – These Eyes

Pat Kelly – Queen of The Minstrel

Dennis Brown – Should I

Janet Kay – Silly Game

The Mighty Diamonds – Country Living

좋아하는 노래를 틀고 친구들을 초대해 술 마시는 걸 좋아한다. 그래서 전문적인 기술은 없어도 종종 신도시에서 음악을 틀었다. 최근 디제이 컨트롤러에 관심이 생겨, 스마트폰에 작은 컨트롤러를 설치해 연습하듯이 틀었다. 잘 못 틀어도 충분히 좋을 노래로만 골랐다. 신도시에는 아무도 없었다.

백현진 Watazumi Doso Roshi – < The Mysterious Sounds of Japanese Bamboo Flute > (미리 시디를 건네받은 신도시의 운영진이 그의 시간대에 맞춰 틀었다. 일본의 피리 명인 와타즈미 도소 로시의 앨범으로, 딱 40분간이었다.)


AIRBEAR 잘 기억나지 않지만 이 다섯 장은 확실하다. 존 마틴 같은 어쿠스틱 기타 음악을 들려주는 송명관의 앨범 < Alone >, 이전 데블스 멤버였던 연석원의 앨범 < The Mermaid >의 B면에서 한 곡, 프렌치-벨지언 그룹 안테나의 ‘Mummy’s Not Home Tonight’, 류이치 사카모토의 가장 그루브한 곡 중 하나인 ‘The Garden of Poppies’, 아프리케이네 808의 EP < Rhythm is All You Can Dance >에서 타이틀 곡.

ODD J

Jordan GCZ – Sweet Dreams

Wilson tanner – Sun Room

Finis Africae – Los Colores De Mis Botas

Woo – Awaawaa

Richard Davis – Methane Sea

댄스 플로어를 염두에 두지 않고 음반을 골랐다. 대부분 편안한 앰비언트 곡들이었다. 매우 즐거운 시간이었다. 20분 늦게 도착하는 바람에 3곡을 틀었더니 내 시간이 끝났다.


HASEGAWA YOHEI AKA 양평이형

Devils – Hey Jey!

Alemayehu Esthete – Gizew Honeshyna

아티스트, 제목 불명의 이란 음악

Hung-Cuong – Tinh Nguoi Tinh Ta

Riem Dananoi – Jai Ten

Tunay Akdeniz & Cigrisim – Mesela

Erkin Koray – Estarabim

Ersen – Garip Gonlum

Thonghuad Faited – Hongthong Kanong Lam

Angkanang Kunchai – Kid Hod Chu

Yara Families – Umi No Chinbora

Shoukichi Kina – Haisai Ojisan Marufuku Records Ver.

Stephen Chang – Always Together

Yuya Uchida & The Flowers – We Are Flowers

영미권 음악은 안 틀려고 했다. 또 7인치 바이닐 레코드로만 틀었다. 엘피에 비하면 저음도 더 나오고 소리도 크고 두툼하니까.

영이네

Alan Vega – Chambre

Elysian Fields – Cities Will Fall

The Coaster – The Shadow Know

Su Kramer – Magic

The Master Scratch Band – Pocket

Gwinko – Teenage Beat

X-Ecutioners – Genius Of Love 2002

Juiceboxxx – Pump it Remix Feat Antwon, Kool A.D.,

Fat Tony, Issue And Schwarz

Santo & Johnny Farina – Sleep Walk Remix

Gerhard Heinz – Disko Alternativ

Phill & Friends Band – This Man

Dominatrix – The Dominatrix sleeps tonight

George Kranz – Din Daa Daa

The Stranglers – 96 Tears The Tearaway Mix

Mikado – Par hasard Plaisir de France remix

Alan Vega – Fat City

Juiceboxxx – Expressway To The Darkness

김정미 – 햇님

신도시 1주년 파티의 의뢰를 받기 전 전주국제영화제에서 필립 그랑드리외의 영화 < 음지 >를 봤다. 거기서 사용한 음악이 계속 머리에 남아 있었다. < 음지 >의 사운드트랙으로 운을 떼었다. 이어진 음악들도 그 즈음 인터넷에서 우연히 찾거나 들은 것이다. 그날의 믹스테이프. soundcloud.com/youngwehouse/20160521_ 0400am_mixtape_seendosi


오대리

Kimera – Opera Express

Prince & The Revolution – Let’s Go Crazy

Judaspriest – Turbo Lover

Nine Inch Nails – Burn

DNA – Tom’s Diner Feat. SuzanneVega

Tone Loc – Wild Thing

줄리엣 – 괴롭냐?

세또래 – 흔들흔들

노흐즈오 헨느로 – 사랑

카바레 올갠 메들리 中

666 – Amok

2LiveCrew – Me So Horny

주주클럽 – 수필러브

에프엑스 – 핫 썸머

영등포의 술집 다소유를 1년 동안 운영했다. 그동안 분투하며 생긴 트라우마를 을지로에서 표출하고 싶었다. 몸과 마음을 이완시키기 위해 신도시에서 제공하는 풍부한 무상 주류와 지인들과의 대화를 즐겼다. 알딸딸한 상태로 무대에 올랐다. 그날의 알코올홀릭 열기를 느껴보라고 믹스셋을 올려놨다. soundcloud.com/christiandildor/365a

이봉수

< 불꽃 > OST, 이영애, 이경영의 엔딩 다이얼로그 “나를 사랑하나요”, “과속하지 말아요”

김란영 – 그대 내 맘에 들어오면은

애즈원 – Someday

에코 – Sunny Day

이미키 – 록카페의 추억

지숙 – 썸머타임

배인숙 – 함께 춤을 춰요

길옥윤 – 하늘과 바다 그리고 당신

계은숙 – Tokyo hold me tight

희자매 – 마음의 별

< The Wall >을 만들 때의 로저 워터스처럼 나름의 서사를 염두에 두고 심혈을 기울여 만들었다. 신도시 1주년 기념 셋이다. 행사 장소가 을지로인지라 중장년층(의 블루스 타임)을 생각해서 짰는데 손님 대부분이 아들, 딸, 조카뻘이라…. 계은숙과 김란영의 노래를 들으며 가벼운 블루스 정도는 출 수 있는, 그런 행사가 신도시에서 있으면 좋겠단 생각을 잠시 했다, 팁도 좀 받게.


모임별 (모임별은 리스트를 밝히지 않았습니다.)


조웅

Shintaro Sakamoto – Birth of the Super Cult

히식스 – 스카브로우의 추억

Simon & Garfunkle – Blessed

Pablo Milanes – Yolanda

The Roots – Stereolab

Bernard Purdie – Song for Aretha

The Roots – The Stars

Los Pakines – Amor de Fandasia

Ed Lincoln – 1990

검은나비 – 사랑한 후에

김정미 – 나도 몰래

데블스 – 저녁한때 목장풍경

라스트찬스 – 화이트 크리스마스

이명숙 – 봉지가

한 번 듣고 반한 곡들.

김윤기

해남 강강술래

이은관 배뱅이굿

천수심경

회심곡

The Buddhist Meditation Music of Korea

잔치에서 우리의 소리가 나오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OTAKHEE

Rhythm & Sound – Aerial

Theo Parrish – Dusty Cabinets

Bebel Gilberto – Sem Contencao Ugo & Sanz Remix

LCD Soundsystem – 45:33 Pilooski Remix

Luke Vibert – Ghetto Blast Ya

Herbert – Boots

Dim DJ – Nervous System

T.B. Arthur – Second Thought

Urban Tribe – Program 01

Tessela – With Patsy

Randomer – Kids Play

Tony Allen – Black Voices

Cut Copy – Future !!! Remix

레코드를 가져갔는데 신도시 턴테이블 세팅에 문제가 있었고, 당시 플로어 분위기도 느슨했다. 그래서 가져간 레코드 중에서 ‘하드코어’한 것들을 골랐다. 시작과 마무리는 좀 부드럽게 하고.

김희천

Los Notas Lokos – Toa Toita

Me Gusta La Fiesta – Nene Malo

Los Wachiturros – Tirate Un Paso

Los Turros – Faltan 5 Pe’ Pa’ Comprar Ese Vi Feat. Dj Tao

Dj Juice – Mary Y Juana

Brooke Candy – Everybody Does

N.A.S.A – Iko Tropkillaz Remix Feat. Lizzo

Twrk – Helicopter Bad Royale Remix

Red Velvet – Dumb Dumb

Britney Spears – Toxic

Die Antwoord – Gucci Coochie Feat. Dita Von

Teese, The Black Goat + God

CL – Hello Bitches

만취 상태로 음악을 틀다가 실수로 준비한 리스트를 지웠다. 그 후엔 아이튠즈에 있던 음악을 무작위로 틀었다. 기존의 리스트도, 만취 상태에서 어떤 곡들을 어떤 순서로 틀었는지도 정확히 기억나지 않는다. “내가 듣고 싶은 음악 틀면서 춤출 테니까 너네도 춤춰”라는 생각으로 골랐다.


DOHYOTA

LSDXOXO – Body Werkk

Flava D – More Love

Flava D – String Steppa

Divination – Death Shard

Iggy Azalea – My World Huglife remix

Bought Some Guns Yesterday – Juicy J

Three 6 Mafia – Act A Fool Di.Stronz Mash-Up

Poor Sport – GET LiiKE ME Feat. Divoli S’vere

Nah Like – Fantasy

DJ J – Berry

Huxley With Ethyl – Reflexions

Voyeur – Rain Away Original Mix

Doctor Jeep – Control Flava D Remix

Bleaker – Hype(Funk) Helix Remix

Nu Era – Under My Skin

Major – Benny Blanco Spoils Remix

Merca Bae – Los Capos

Thast – Rep Ur county Retina Set Bootleg

Masicka – Answer Me Feat. Ishawna

I-Octane – Get Gyal

Nick Hook – Going Back2

Jumping Back Slash – The Turnaround

Tom And Jerry – Mazimum Booty Style Ticklish Reboot

대체로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신나는 곡들을 골랐다.

기린

R. Kelly – Dedicated

Silk – Freak Me

Isaac Hayes – A Few More Kisses to Go

서인영 – 가르쳐줘요

Changing Faces – Foolin’ Around

서태지와 아이들 – Good Bye

Maxwell – …Til The Cops Come Knockin’

Hoody – Baby Oh baby

Keith Sweat – Get Up On It

업타운 – 내안의 그대

Gallant – Bone + Tissue

빛과 소금 – 샴푸의 요정

DEUX – 상처

Baby Face -Whip Appeal Instrumental

SES – Twilight Zone

Solid – 이제 그만 화 풀어요

기린 – 너의 곁에

Tevin Campbell – Can We Talk

Fingazz – Between the Sheets

Monica – Before You Walk out of My Life

Johnny Gill – Lady Dujour

The SOS band – Tell Me If You Still Care

Sisqo – Addicted

Mint Condition – U Send Me Swingin’

서태지와 아이들 – 너에게

그날 틀 음악을 그 장소를 위해 정해놓진 않는다. 최근 트는 음악이 슬로잼 위주이고 마침 신도시의 분위기가 어떨지 예상한 가운데, 내가 ‘Turn Up’이 되지 않는 분위기를 만들고 싶었다. 장비 문제와 지체된 시간 때문에 많은 음악을 틀지는 못했다. 심지어 앞 시간대에서 열심히 춤추던 몇몇 분은 내 시간대의 분위기에 실망해 ‘Turn Down’ 하고 나갔다는 이야기도 있다. 생각나는 대로 써봤다.


FRIKIMO

Moodymann – Freeki Mutha F cker Egyptian

Lover Remix

French Fries – Everything

Zed Bias – We’re There Feat. Chunky

Paleman – Half Out

Cooly G – Oi Dirty Feat. Scratcha DVA

Cassius Select – Joy Mile

Howie Lee – Sinka

With You. – Snaps

MikeQ & DJ Sliink – Werk’d It

Piu Piu – B.M.F

Kingdom – Viper XL

Kelela – Go All Night Neana Remix

L-Vis 1990 – Move It Feat. Jammin Gerald

P.O.L. Style, Vin Sol – Matrixxman – Angry Frogs

Jimmy Edgar – Push

Jimmy Edgar – Feel What It is

Aden – Part Of Me

K-Lagane – Bump

DJ Haus – Woo! Yeh! James Brown Bmore Edit

Lake Haze – Mirrors & Shadows

Sly-One – Warem Red

Bodyjack – Shake That Ass

Chambray – Untitled

선곡에는 큰 의의를 두지 않았지만 첫 곡에는 신경을 썼다. 첫 곡으로 무디만의 ‘Freeki Mutha F cker (Egyptian Lover Remix)’를 골랐다. 원곡이 내게 큰 의미가 있다. 곡명에서 디제이 이름을 따오기도 했고, 많은 사람 앞에서 내 이름을 걸고 처음으로 디제잉했을 때 첫 곡으로 틀기도 했다.

SEESEA

Shlump – Whistle Yhetis Third Eye Therapy Mix

Sha Sha Kimbo – Zuma

Yheti – Bushwacked

Endgame x Kamixlo Feat. Blaze Kidd & Uli-K – Sniper Redux

Keith Ape – 잊지마(It G M) Feat. JayAllDay, Loota, Okasian & Kohh

Harikiri – 夏利 // Xiali Feat. Bloodz Boi

Howie Lee – 只要 一摸我就大叫

Moke – Girls Got

Drezo – Heaven

Happy Colors & Orlande Guerreiro – Prendelo

Royal-T – Shotta Feat. P Money

Danny Weed – Creeper Royal-T Remix

Alexander Lewis & Dabow – Psychosis

Luude – Cortex

Mr. Carmack × Arnold – Muney

BSN Posse – All This Work Gillepsy Mix

DJ Eisenstein – Cyber Seoul

Johann Electric Bach – Abletonlivesibalnom Feat. Munba

Keys N Krates – Dum Dee Dum Nghtmre Remix

평소에 자주 트는 망치튠 위주의, 강한 베이스라인과 동양미 넘치는 트로피컬 베이스라인들로 언니들에게 어필하는 셋이다.


LOBOTOMY

2 Chainz – Birthday Song Feat. Kanye West

Wa$$up – 시끄러워U

Dizzee Rascal – Bonkers Feat. Armin Van Helden Masayoshi Iimori Remix

ㄹㅂㅌㅁ – Riotboi

eSenTRIK – 1-800-CALLESENTRIK

Matra Magic – Mac 10

eSenTRIK & Dstar – Ramen

Baauer – Make It Bang Feat. TT the Artist

Capital K’aos – Burn It Up

Gunkst – Surface

Hyperjuice – G.I.R.L.

Brenmar – Payroll The Great Remix Feat. Calore Byrell

Cakes da Killa – Hunger Pangs Vicious Bitch Mix

FoxMind – Chante TenTwentySeven Re-Bedazzle Mix

Ace Mula – Start It Up Feat. DJ Smallz 732

Bedrockk – Terminal Feat. Lyrique

Hervé x Zebra Katz – Tear The House Up Deejay Theory Remix

Lavender Llama – Switch Up

Kryone – Mãos ao Alto

Rizzla – Airlock

Lolica Tonica – Neon Sapiens Violent Pork Remix

Whipped Cream × GRRL – Escalate

Brenmar – Hey Ladies Neana Remix Feat. Uniique

L’homme aux 4 lettres – Macchiato Girl

Ace Hood – Bugatti The Red Baron Remix

Skylaurr Rauthkeaux – Pussy Killah

Salva – Get a Life Swisha Sweet x Swaqqy Dolphin Remix

(장비를 셋업하는 동안 튼 곡들은 제외했음.) 농담 삼아 고른 첫 곡을 빼면 셋업을 따로 준비해 가지 않았다. 다만 항상 틀고 싶었지만 기회가 나지 않아 못 틀었던 트랙들을 틀어보자는 마음가짐 정도만 있었다. 장비 셋업에 문제가 있어 예정보다 길게 틀었다. 그 시간 동안은 다음 디제이의 스타일에 맞춰 ’텐션’을 서서히 낮추는 방향으로 플레이했다.

조완 Gigi Masin < Talk to the Sea > 지난 1년 동안 가장 많이 들은 음악이라 골랐다. 40분은 애매한 시간이라 이것저것 트는 것보다 차라리 앨범 한 장이 낫다고 생각했다.


YOUNGMOND 바이닐 레코드만 들고 왔건만, 그 시각 턴테이블 한 대가 고장 났다. 스마트폰을 연결하고 90년대 고전 믹스테이프 < Rise >를 틀었다. 춤추는 사람들을 보면서 아, 역시 < Rise >는 위대하네, 감탄했다. 스마트폰을 연결하기 전에 첫 곡으로 건, 앞부분이 계속 튄 7인치는 유어 송 이즈 굿의 ‘Relaxin’이다.


QUANDOL

Joker – Planet D

Sorrow & Asa – Knights Of Ren Lemz/Hi5ghost

remix

D Double E – Street Fighter Riddim

Mark Pritchard – Wind It Up Feat. Om’mas Keith

DJ Q – Sonic

Kahn – Abattoir

Skepta – That’s Not Me Feat. Jme

Joker – Midnight

Richie Brains – Bring Dat Back Feat. Killa P

Sam Binga & Om Unit – Windmill Kick

H SIK – Sonic Rage

Andy Stott – New Romantic

보통 USB로 틀면 기록이 남는데, 그 다음 주말 한예종 대공분실에서 디제잉하다가 기이한 경험흔 한 뒤 내 USB는 더 이상 그 USB가 아니다…. 조커의 ‘Planet D’와 Buju Banton의 ‘Murderer’를 꼭 틀어야지, 하면서 집에서 출발했던 기억이 난다. 신도시 1주년에서 틀었을 거라고 추측되는 플레이리스트를 보낸다.

신세하

Inc. – Swear

Francis and the lights – the top

Brian Ellis – Banana Seat

Five star – Let me be the one

Solange – Losing You

앞선 디제이가 센 음악을 틀어서 상대적으로 편안한 음악을 틀려고 했다. 편하면서도 조금 신나는 음악?


GRAYE

Dorisburg – Mystical Influence

Barac – Frou Fro

Takashi Himeoka – Ludwig

Traumer – Classroom

Cab Drivers – Sunday Best

Unknown Artist – #000000 B1

Treatment 001 – A

신세하 – 맞닿음 Graye Remix

Unknown Artist – Cookie Jar

Mr. Tophat & Art Alfie – House Music

Fatima Yamaha – What’s A Girl To Do

Presence – Gettin’ Lifted

Tom Demac – Find Another

So Inagawa – Selfless State

Caribou – Can’t Do Without You Tale Of Us &

Mano Le Tough Remix

27명의 디제이가 음악을 트는 만큼, 화려하거나 무거운 음악은 피했다. 새벽 4시였기 때문에 평소 그 시간대에 듣는 음악들로 선곡했다. 사람들의 주목을 끌기보다는, 신도시에서 대화하고 싶은 사람은 대화하게 하고 싶었다.


CONG VU

Taemin – Ace

Taemin – Drip Drop

KOHH – Paris Sam Tiba Remix

Okasian – No Flex Zone Remix Feat. Play$tar

Future – Move That Dope

Futuristic Swaver – Gang

Tempa T – Next Hype

Skepta – That’s Not Me

Dizzy Rascal – I Luv U

Mungo’s Hi Fi – Raggamuffin Chimpo Remix

Dub Phizix – I’m A Creator

Sam Binga – Tek Nu Chat

Red Velvet – Ice Cream Cake

공교롭게도 당일 히스토리가 사라져 기억나는 것들만. 순서도 맞지 않을 것 같다. SM으로 시작해 SM으로 끝내고 싶었다. 나는 SM을 사랑하기 때문에. ‘Dumb Dumb’을 못 틀어서 아쉽다. 다음부턴 무리해서라도 어떻게든 끼워넣을 것이다.

키라라 라이브셋으로 공연했다. 재미있는 공연을 하고 싶었다. 주로 90년대 음악과 누구에게나 친숙한 리프들을 샘플링해서 연주했다. 김건모의 ‘잘못된 만남’ 과 마이클 잭슨의 ‘Beat It’을 섞어서 틀기도 하고, ‘삐에로는 우릴 보고 웃지’의 전주 위에 다프트펑크의 스템파일(멀티트랙 오디오 포맷)을 얹기도 했으며, 산와머니 CM송, < 뉴스데스크 > 오프닝 시그널 등등도 섞어서 연주했다.


박다함

Glass Candy – Geto Boys

Yomeiriland – 嫁っこの平日

태민 – ACE

정수라 – 어부의 딸

Boredoms – Ant 10 Remix By DJ Lindstrom

우연히 신도시 오픈 때 디제잉을 했고, ‘좋아하는 음악을 마음껏 트는’ 이벤트 ‘노 클럽’도 정기적으로 진행하고 있으며, 1주년 파티의 기획도 같이 했다. 기획자로서 1주년 파티의 마지막 순서로 틀 예정이었지만, 갑자기 대만에 갈 일정이 생겨 결국 못 했다. 애초의 계획은 신도시 사람들과 운영진에게 보내는 노래를 트는 것이었다. 운영진 이병재와 이윤호가 취향은 서로 좀 다르지만, 그 다른 점에서 공통점이 생겨 신도시가 탄생할 수 있었고, 그게 자연스럽다고 생각했다. 언제나 믿고 맡겨줘서 고맙다. 서울에 내가 좋아하는 음악을 마음대로 틀 수 있는 공간은 많지 않다.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