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앙카 발티는 누구인가?

이달 몸으로 말하는 여자, 그녀의 이름은 비앙카 발티.

어제와 다른 내일 나이를 가늠하기 어렵다는 점은 여자를 어떻게 보이게 하나? 신예 모델이던 2005년 빅토리아 시크릿 패션쇼. 그녀는 광대뼈가 도드라지는, 발간 볼의 그 입체적 얼굴만큼이나 굴곡이 확실한 몸으로 싱그럽게 런웨이를 누볐다. 그러다 곧 바짝 마른 모습으로 움푹 파인 눈을 더욱 나른하게 뜨며 ‘하이패션’ 카탈로그의 단골손님이 되기도 했다. “부리부리하다”는 표현을 다르게 말하면 여러 표정을 지을 수 있다는 것과 같지 않을까. 그런데 비앙카 발티에 대해서라면, 몸에 대해서도 똑같이 얘기할 수 있다. 매해가 다르고, 매 쇼가 다르고, 매일이 달라 더욱 잡히지 않는 여자. 나이도, 얼굴도, 몸도 좀처럼 짐작할 수 없으니 수시로 궁금할 수밖에. 이 그윽한 사진으로는 완벽한 에메랄드색에 가까운 푸른 눈을 볼 수 없지만, 그래서 또 새롭지 않은가?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