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카를 품은 스마트폰, 화웨이 P9

놀라운 스마트폰 기능은 물론, 라이카의 감성까지 담은 화웨이 P9과 P9 플러스. GQ가 묻고, 직접 사용해본 포토그래퍼 오중석이 답했다. P9으로 일상 사진을 넘어 작품까지 촬영했다고 한다.

P9로 직접 사진 작업을 하면서 가장 인상적인 점은 무엇이었나? 전문 포토그래퍼라면 심장이 뛸 만한 브랜드 라이카와의 협업이라는 점이 가장 특별했다. 그런데 직접 사용해보니 독보적인 색감부터 카메라 기능을 나타내는 폰트와 셔터음까지, 라이카만의 고유한 감성이 반영돼 더 좋았다. 특히 사진의 심도, 높은 채도와 강조된 색감, 피사체의 디테일 등 일명 ‘라이카 룩’이라고 하는 결과물의 특징도 고스란히 담겨 있다. 스마트폰이라기보다는 디지털 카메라라고 부르고 싶다.

화웨이는 P9의 카메라가 주마릿-M 렌즈의 특징을 재현하는데 노력했다고 밝혔는데, 본인은 녹티룩스 렌즈의 특징을 반영한 것 같다고 했다. 두 렌즈의 차이는 무엇인가? 주마릿은 완벽한 렌즈를 추구한다면, 녹티룩스는 극한의 ‘보케’(초점이 맞지 않아 뿌옇게 보이는 사진 효과)가 두드러진다. 밤의 제왕이라고 불릴 정도로, 보통 렌즈보다 빛을 더 많이 흡수한다고 생각하면 된다. 또한 녹티룩스만이 조리개 f0.95를 지원한다. P9의 조리개 모드를 사용해보면 수치가 f0.95까지 열리는데 이는 녹티룩스를 재현한다는 명백한 증거다. 이를 통해 황홀하도록 아름다운 녹티룩스의 보케 효과를 그대로 살릴 수 있으니, 녹티룩스 렌즈 사용자로서 두 팔 벌려 환영한다.

두 개의 동그라미가 P9을 상징할 만큼 듀얼 카메라는 P9의 가장 중요한 정체성이다. 일반 스마트폰의 듀얼 카메라와 P9의 듀얼 카메라의 차이점을 알기 쉽게 설명한다면? 일반 듀얼 카메라의 스마트폰은 망원과 일반의 화각 구분으로 카메라가 분리되어 있다. 하지만 1,200만 화소의 라이카 듀얼 렌즈를 장착한 P9의 듀얼 카메라에서 한 개의 렌즈는 컬러 전용, 다른 한 개의 렌즈는 흑백 전용으로 섬세한 디테일 묘사를 위해 존재한다. 따라서 컬러 사진은 물론 흑백 사진에서도 극한의 선예도와 풍부한 계조를 완성한다. 특히 라이카에서 흑백 사진만 찍을 수 있는 카메라가 일반 카메라보다 훨씬 더 고가일만큼 라이카의 흑백 사진에 대한 완성도는 타의 추종을 불허한다.

P9으로 전문가다운 결과물들을 보여줬다. 일반인도 P9의 듀얼 카메라를 전문가처럼 사용할 수 있는 팁이 있다면? ‘특정한 요령은 P9에게는 ‘사치’일 뿐이다.‘ P9은 일반 스마트폰을 사용하듯 셔터만 터치하면 주어진 환경에서 최적의 조건을 찾는다. 프로 모드를 사용해 하나하나 입맛대로 맞추는 것도 좋지만, 기본적으로 내장되어있는 다양한 모드 중 무엇을 선택해도 상황을 고려한 최적의 조건을 제공한다. P9이라면, 어떻게 찍을까보다, 무엇을 찍을까에 대해 고민하는 편이 좋다.

사용자의 입장에서, 기존의 스마트폰 카메라와 P9 카메라의 가장 눈에 띄는 차이점은 무엇인가? 흑백 전용 렌즈와 컬러 전용 렌즈로 나뉜 듀얼 렌즈다. 단순한 앵글의 차이가 아닌, 복잡한 화질의 차이가 존재하기 때문에 누구라도 결과의 차이를 쉽게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 더불어 조리개 값을 올려 아웃포커스로 촬영하거나 접사용 음식 촬영 기능을 활용할 수 있고, 워터마크 기능을 통해 고유의 심볼을 새길 수 있는 등 편리한 인터페이스도 갖췄다.

프로 모드 기능 중 가장 간단한 사용으로 큰 효과를 볼 수 있는 기능은 무엇인가? ‘밤의 제왕’ 녹티룩스의 진가 확인을 위해, 야간 장노출 촬영을 추천한다. 또한 카메라 실행 상태에서 화면을 왼쪽으로 넘기면 선택할 수 있는 라이트 페인팅 모드도 주목할 만 하다. 빛으로 그리는 그림은 웬만한 게임보다도 흥미진진하다.

P9 카메라로 촬영한 사진 중 가장 마음에 드는 것은? 모델이 자연스럽게 노는 모습을 1~2분동안 마구 셔터를 누르며 찍은 사진이 가장 마음에 든다. 커다란 카메라의 위압감이 사라져서인지, P9에 내장된 뛰어난 알고리즘 덕분인지 평소 촬영하던 카메라보다 더 만족스런 결과물이 나왔다.

P9 카메라 기능 중 가장 유용하게 사용한 기능은? 조리개 기능을 가장 쏠쏠하게 사용한다. P9의 조리개 기능은 촬영 모드에서 조리개 수치를 조절하며 심도를 달리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촬영 후 사진 모드에서도 조리개 수치를 조절할 수 있어 더욱 놀랍다. 특히 조리개 값을 올려 아웃포커스로 촬영할 때 녹티룩스가 주는 느낌과 퍽 닮아서 재미있다.

P9 카메라의 매력에 푹 빠져있는 듯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추가하고 싶은 기능이 있다면 무엇인가? 아무래도 전문가의 입장에서 보다 보니 플래시의 세기가 좀 아쉬웠다. 플래시의 세기만 좀 더 세진다면 육중한 카메라들과 견주어도 전혀 손색없을 듯하다.

P9 카메라, 어떤 촬영에 가장 추천하고 싶은가? 스마트폰으로 촬영한 이미지들은 SNS에 보다 쉽게 접근할 수 있어 사랑할 수 있다. 게다가 라이카 카메라를 장착한 스마트폰, P9이라면 더욱. SNS 업로드를 위한 사진은 물론 사진을 즐기는 모든 사람들의 매 순간을 함께 하기에 부족한 게 있을까?

[화웨이 페이스북 페이지 바로가기]

>> www.facebook.com/huaweimobileKR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