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딩 코트를 입는 4가지 방법

제아무리 멋쟁이라도 추위 앞에는 패딩 코트를 꺼내 들 수 밖에 없다. 패딩 코트를 입고도 초라해 보이지 않는 방법 4가지를 GQ 패션 에디터들이 제안했다.

남색 패딩 코트, 솔리드 옴므.

1. 현대적인 패딩 재킷은 거대하지 않게 꽉 찬 단호박처럼 단정히 입는다. 풀어헤쳐서 예쁜 다운 재킷은 따로 있다. 남색 아우터를 입을 땐 색깔을 더하기보다 줄여야 한다. (남색 패딩 코트, 솔리드 옴므. 검은색 팬츠, 에르메네질도 제냐. 갈색 슈즈, 파라부트 by 유니페어. 남색 패딩 스카프, 로키 마운틴 페더베드 by 플랫폼 플레이스. 양말은 에디터 소장품.) 오충환 패션 에디터

2. 남색엔 회색이 진리고, 울 팬츠와 캔버스 운동화는 틀리는 법이 없다. 대충 입은 듯 하지만, 그래도 좋아 보이는 건 자신만이 세운 몇 가지 공식대로 입어서다. (남색 패딩 코트, 솔리드 옴므. 회색 케이블 니트, 산드로 옴므. 회색 울 팬츠, 바나나 리퍼블릭. 검은색 가죽 벨트, 루이 비통. 검은색 롱 머플러, 에르메스. 남색 스웨이드 장갑, 헤스트라. 흰색 하이탑 스니커즈, 컨버스. 양말은 에디터 소장품.) 박나나 패션 에디터 

3. 패딩 코트가 심심해 보인다면 패턴으로 재미를 더한다. 이럴 땐 단정하고 귀여운 스트라이프가 제격이다. 바지는 복사뼈가 보일 정도로 살짝 짧게. 갈색 구두와 양말은 전체적인 룩을 더 생기 있게 정리한다. (남색 패딩 코트, 솔리드 옴므. 스트라이프 셔츠 재킷, YMC. 흰색 티셔츠, 루이 비통. 검은색 팬츠, 올세인츠. 갈색 레이스업 슈즈, 구찌. 양말은 에디터 소장품.) 윤웅희 패션 에디터

4. 패딩은 따뜻하고 가뿐한 맛에 입는다. 최대한 바람 샐 공간이 없게 몸에 딱 맞게 입고, 귀여운 액세서리를 더한다. 장갑이야말로 눈에 확 띄는 과감한 색깔을 골라도 괜찮다. (남색 패딩 코트, 솔리드 옴므. 검은색 터틀넥 니트, 마틴 마르지엘라. 회색 데님 진, 브루넬로 쿠치넬리. 검은색 선글라스, 생 로랑 by 디캐이. 낙타색 스웨이드 장갑, 메종 파브르 by 플랫폼 플레이스. 검은색 첼시 부츠, 루이 비통. 니트 비니, 아메리칸 어패럴.) 강지영 패션 디렉터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