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킹> 정우성의 믹스테이프

<더 킹>에서 정우성은 자자의 ‘버스 안에서’를 불렀다. 안다. 그 노래는 매우 적절했다. 하지만 더 나은 대안은 없을까? 굳이 한번 고민해봤다. 정우성이 불렀다면 좋았을 노래로 구성한 믹스테이프.

<더 킹>의 비열하고 재수 없는 검사 한강식(정우성)은 머리를 한대 쥐어박고 싶을 정도로 꼴 보기 싫은 인간이다. 하지만 놀랍게도 영화에서 딱 2번, 그를 보고 웃게 되는 순간이 있다. 풋내기 검사 박태수(조인성)의 정의감을 비웃으며 “요즘 애들은 왜 이렇게 역사 공부를 안 하니?”라며 일장 연설을 하다가 분위기가 풀어지자 갑자기 일어나 망신스러운 춤을 추며 ‘자자’의 ‘버스 안에서’를 부를 때, 그리고 가라오케에서 박태수, 양동철(배성우)과 다 같이 클론의 ‘난’에 맞춰 춤을 출 때다. 그 모습이 어찌나 우스꽝스러운지 한강식과 노래방을 같이 가고 싶다는 생각한 사람 많았을 거다. 우리도 안다. 그 노래는 매우 적절했다. 덕분에 한강식이 얼마나 우스운 인간인지 알게 됐으니까. 하지만 굳이 생각해봤다. 그 노래보다 더 나은 대안은 없을까? 참고로 자자의 ‘버스 안에서’는 1996년도에 발매됐다.

R.E.F의 ‘이별공식’(1995년) ‘햇빛 눈이 부신 날에 이별 해봤니?’라는 가사에 맞춰 앙증맞게 부른다면 이보다 더한 매력 발산은 없을 거다. 중간에 박철우가 하는 랩까지 완벽하게 소화한다면 더더욱.

H.O.T.의 ‘전사의 후예’(1996년) 한강식 정도 되는 인물이면 갱스터 랩 정도는 해줘야 한다. 특히 이 노래는 1인 5역으로 숨쉴 틈 없이 불러야 한다는 점이 포인트.

성진우의 ‘포기하지 마’(1994년) 한강식의 허세 섞인 느끼함을 최고로 끌어올릴 수 있는 노래다. ‘다 포기하지마 또 다른 모습에 나 살기 위해 몸부림 치는 걸’이라는 가사도 한강식의 더러운 삶과 딱 맞다.

주주클럽의 ’16/20(열여섯 스물)’(1996년) 쇼킹하기로는 이 곡을 따라올 수가 없다. 당대 최고로 잘나가던 검사가 90년대 모던락 풍의 노래를 부르면 괴기한 느낌을 주지 않을까? ‘야 야야 쇼킹 쇼킹’ 할 때 코맹맹이 비음 넣기도 좋다.

영턱스클럽의 ‘정’(1996년) 정색하고 부르는 발라드도 괜찮은 대안이다. 게다가 이 노래는 미친 듯이 ‘나이키 춤’을 추면서 불러야 한다는 게 강점. 노래 중간에 나오는 딸꾹질 소리도 술 마시는 분위기와 잘 어울린다.

벅의 ‘맨발의 청춘’(1997년) 자자의 ‘버스 안에서’와 쌍벽을 이루던 90년대 노래방 노래로, 사실 이건 박태수가 한강식의 노래에 답가로 불렀으면 좋았을 뻔했다. ‘와다다다다’ 할 때 후배 검사들이 단체로 코러스 넣기도 좋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