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키랩으로 돌아온 리카르도 티시

지방시를 떠난 리카르도 티시가 돌연 나이키랩으로 컴백했다. 나이키 덩크를 신고.

NIKEXRTXBELLA_DS_FINAL_native_600

지난 1월 31일, 디자이너 리카르도 티시가 지방시를 떠난다고 발표 했을 때 놀라움과 아쉬움을 표현한 건 단지 패션 피플들만이 아니었다. 2014년, 리카르도 티시와 나이키 에어 포스 원의 첫번째 협업 제품을 발매하자마자, 전 세계 스니커 마니아들 또한 잘생긴 이탈리아 출신 디자이너의 이름을 머리에 새겼기 때문이다. 아쉬움은 잠시, 지방시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자리에서 내려온 후 그의 다음 행보는, 놀랍게도, 나이키와의 4번째 협업 컬렉션이었다.

170214_lab_slp_p1_bg

큰 성공을 거둔 나이키 에어 포스 원과의 첫번째 협업에 비해 사실 두 번째 협업 모델인 나이키 덩크 하이는 큰 관심을 받지 못했다. 한데, 이번 나이키와의 네 번째 만남에서 다시 한번, 나이키 덩크를 선택했다. 그는 나이키 덩크만의 특별한 감각이 있다고 말했다. “나이키 덩크는 80년대 농구, 스포츠뿐만 아니라 스트리트 컬처에도 기반을 두고 있죠. 요즘 젊은 세대들도 얼마든지 좋아 할 수 있는, 나이키가 만든 가장 상징적인 신발 중 하나예요.”

NikeLab_Dunk_Lux_Chukka_RT_5_rectangle_1600

리카르도 티시는 전작이었던 ‘나이키 덩크 LUX 처카 하이’와 마찬가지로 이번에도 꽤나 과감하고 직관적인 표현 방법을 선택했다. 큼지막한 나이키 스우쉬 로고, 풀그레인 레더로 전체를 마감했으며, 루나론 인솔, 그리고 미드컷으로 바뀐 발목과 텅 부분에는 메모리폼을 넣었다. 그 밖에도 나이키 덩크 특유의 작은 구멍들은 삭제하고, 발목 쪽에는 나이키 RT로고를 넣었다.

333

게다가 하이컷에서 미드컷으로 바뀐 것만으로도 신발의 이미지가 확 바뀌었다. ‘나이키랩 덩크 LUC 처카 x RT’는 바로 지금, 나이키랩 리테일 스토어 및 nike.com/nikelab 을 통해 만날 수 있다. 비록 그의 두번째 작품이었던, 나이키 덩크 LUX 처카 하이가 할인 매장에 진열되는 수모를 격었지만, 부디 이번에는 많은 이들의 사랑을 받기를.

Untitled-1 copy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