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의 귀환, 나이키 에어 포스 원 ‘JEWEL’

90년대, 에어 포스 원의 전설이 다시 돌아올까?

90년대 레트로의 유행이 90년대말 즈음에까지 다다른 모양이다. 알록달록 두툼한 농구화의 시절을 지나 최근에는 좀 더 단정하고 매끈한 스니커들이 인기다. 나이키가 야심차게 복귀를 준비한 에어 포스 원 시리즈가 그 증거가 될까. 90년대말, 거리를 휩쓸다시피 한 스니커 에어 포스 원. 여러 전설적인 모델들이 있지만, 그중에서도 가장 인기의 중심에 있었던 주얼 스우시(새끼 스우시 혹은 뽈록이)가 다시 돌아올 예정이다. 사실 몇 년 전 나이키는 홍콩 스트리트 브랜드 CLOT의 협업을 통해 주얼 스우시가 박힌 루나 포스 원을 출시한 바 있다. 하지만 스니커 마니아들은 ‘오리지널’의 귀환을 원했다. 염원을 듣기라도 한 것인지, 나이키는 올봄 투명한 주얼 스우시가 박힌 오리지널 에어 포스 원 모델을 출시한다. 예전 모습 그대로, 일명 ‘쭈글이’, 텀블 레더로 신발 전체를 감쌌다. 돌아온 에어 포스 원 ‘주얼’은 오프 화이트, 카고 카키, 그리고 펄 핑크 세 가지 색상으로, 나이키랩에서 발매된다. 미드컷과 로우컷 둘 중에서 고를 수 있다. 과연 에어 포스 원의 시대가 다시 돌아올까?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