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성과 UFO 자수를 넣은 구찌의 가방

구찌의 과거와 현재와 미래가 담긴 가방.

알레산드로 미켈레가 구찌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를 맡은 후, 구찌는 아주 많이 달라졌다. 화려하고 과감해진 색과 세부, 남자와 여자의 경계 없는 활달함, 구찌를 더 사랑하고 자랑하게 된 사람들의 숫자. 특히 구찌 특유의 장식들은 계절이 바뀔 때마다 햄스터처럼 번식했다. 가장 많은 건 패치와 프린트. 머리부터 발끝까지, 앞과 뒤, 중앙과 모서리를 가리지 않고, 구찌 스토리가 있는 것이라면 어디든 척척 붙였다. 시간과 돈을 들이면 더 붙일 수도 있다. 사진 속 쿠리에 트래블 러기지 라인 더플 백처럼 구찌 전통의 GG 수프림 캔버스 위라면 온갖 걸 붙이기에 최적의 공간. 하지만 이 가방이 특별한 건 장식의 숫자가 아닌 하나하나의 의미다. 구찌 첫 옥외 광고와 옛날 엽서 프린트는 과거, 구찌 매장 주소와 고양이는 현재, 토성과 UFO 자수 패치는 미래. 가방 하나에 담기엔 조금 거창한 의미지만, 이게 바로 미켈레가 말하고 싶은 스토리다. 그의 또 다른 상상력이 담긴 쿠리에 트래블 러기지 라인은 더플 백과 백팩, 메신저 백, 토트백, 쇼퍼 백으로 구성된다.

SHARE
[GQ KOREA 패션 에디터] 누군가에게는 특별한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