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으로 배우는 랩과 힙합

랩은 듣는 것 아닌가? 읽을 만한 가치가 있을까? <힙합의 시학> 의 저자 애덤 브래들리는 그렇게 생각한다. 힙합 저널리스트 김봉현과 시인 김경주의 번역으로 랩을 시로 바라보는 시각은 더욱 정교해졌다. 리듬, 라임처럼 사람들이 익히 아는 부분 이상의 언어 유희, 스타일, 스토리텔링, 설전 등의 장을 통해 단지 욕설, 자랑, 투정, 토로에 불과하다고 생각했던 랩의 언어적이고 극적인 측면을 날카롭게 파고든다. 이 책을 읽는다고 랩을 더 잘할 수는 없겠지만, 더 제대로 할 수는 있을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