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뜨는 블루투스 헤드셋, LG 톤플러스

LG전자가 저음은 높이고 고음은 선명하게 전달하는 블루투스 헤드셋 ‘톤플러스 HBS-920’을 출시했다.

톤플러스 HBS-920의 기능 중 가장 주목할 부분은 이어폰 내부에 금속 소재의 진동판을 탑재해 균형감 있고 자연스러운 소리를 전달한다는 점이다. 금속은 고무, 플라스틱 등 타 소재 대비 깨끗한 음색 표현이 가능하다. 그리고 하만카돈사의 사운드 튜닝 기술을 채용해 생생한 음질을 구현했다. 또 양쪽 끝에 부착된 금속 커버 뒤로 이어폰이 가려지는 ‘히든 이어팁’ 기술을 적용해 깔끔한 디자인이다. 블랙, 실버, 핑크골드 등 3가지 색상으로 출시한다니 취향에 따라 고를 수 있다. 전 모델과 비교해 보면, HBS-920은 톤플러스 시리즈 최초로 이어폰 휠을 장착해 저음에 특화된 ‘베이스 온오프’ 기능을 제공한다. 이어폰 뒷면의 휠을 돌려 베이스 기능을 켜면 저음이 6데시벨까지 증가한다. 6데시벨은 볼륨키 2단계 수준이다. 저음과 고음 모두 업그레이드된 프리미엄 사운드, 하만카돈사의 기술력으로 튜닝한 음질, 세련되고 슬림한 히든 이어팁 디자인. 이 정도면 우리가 기다리던 블루투스 헤드셋이라고 해도 좋을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