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비드 호크니의 럭비 셔츠

David Hockney
David Hockney

David Hockney STRIPED RUGBY SHIRT 데이비드 호크니는 언제나 자기 그림처럼 옷을 입는다. 투명한 파랑과 샛노란 물방울무늬를 붙여놓거나, 파스텔 톤의 분홍과 짙은 이끼색 줄무늬를 나란히 배열하는 식이다. 그 색깔과 무늬의 조합이 너무 신선하고 대담해서 어느새 작품을 감상하듯 쳐다보게 된다. 그는 외부의 법칙과 관습에 따라서가 아니라 자신의 문법대로 옷을 입는 사람이다. 균형과 흐트러짐, 조화와 대비. 언제나 그 사이에서 새롭고 아름다운 것들을 찾아낸다. 호크니는 줄무늬 럭비 티셔츠를 제대로 입을 줄 아는 몇 안 되는 남자 중 하나다. 그가 입으면 뻔한 럭비 셔츠도 귀엽고 위트 있어 보인다. 왼쪽의 데이비드 호크니 사진은 1969년 데이비드 몽고메리가 찍었다. 일주일은 안 감은 듯한 금발 머리와 두꺼운 뿔테 안경, 칼라가 헝크러진 럭비 셔츠, 작업복처럼 보이는 초록색 바지. 운동화는 끈도 묶지 않은 채 발만 겨우 넣었다.

럭비 셔츠 가격 미정, 노앙.
럭비 셔츠 가격 미정, 노앙.

DRESS LIKE HIM

 

“제임스 딘 청바지와 비틀스의 비틀 부츠, 빌 커닝햄이 반평생을 입은 프렌치 워크 재킷과 조니 뎁이 쓴 선글라스, 요즘 부활한 토킹 헤즈의 빅 재킷까지. 영화, 음악, 책과 사진을 속속들이 뒤져 수집하듯 모았다. 평생 기억하고 싶은 스물일곱 명의 스타일 아이콘과 그의 아이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