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카소가 입은 줄무늬 티셔츠

Pablo Picasso
Pablo Picasso

Pablo Picasso BRETON SHIRT 피카소는 줄무늬를 좋아했다. 니트, 폴로 셔츠, 티셔츠 가릴 것 없이 흰색 바탕에 파란색 줄무늬가 있으면 다 입었다. 특히 좋아했던 건 브레통 셔츠. 테이블 위에 빵을 손가락처럼 펼쳐놓은 로베르 드와노의 유명한 사진 속에서도 피카소는 이 옷을 입고 있다. 브레통은 원래 프랑스 해군의 작업복이었다. 체온이 떨어지는 걸 막기 위해 도톰한 저지로 만들고 목은 보트 네크라인으로 팠다. 가슴엔 21줄의 스트라이프를 그려 넣어 나폴레옹 함대의 승리를 의미했다.

브레통 셔츠 13만8천원, 세인트 제임스.
브레통 셔츠 13만8천원, 세인트 제임스.

Did You Know It? 브레통 셔츠가 할리우드에 처음 등장한 건 말론 브란도가 <위험한 질주>에 입고 나오면서부터. 제임스 딘도 <이유 없는 반항>에서 브레통 셔츠를 입었다.

SHARE
[GQ KOREA 패션 에디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