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을 꼬아서 만든 신발?

Espardrilles 에스파르토 풀을 꼬아 밑창을 만든 신발. 프랑스 남부와 스페인에서 처음 신기 시작했는데, 그 역사가 생각보다 길다. 이미 13세기에 아라곤 왕의 보병대가 이 신발을 신었다는 기록이 남아 있다. 그 후 에스파드류는 농부와 성직자, 광산 노동자들의 신발이 되었다. 20세기에 들어선 파블로 피카소, 살바도르 달리, 어니스트 헤밍웨이 같은 예술가들이 즐겨 신었다. 에스파드류가 풍기는 독특한 여름의 정서는 이 자유로운 영혼들을 매료시키기에 부족함이 없었다. 미국에서도 마찬가지. 멕시코를 여행한 존 웨인도, 케이프 코드에서 휴가를 보낸 케네디도 에스파드류를 선택했다. 전성기는 1980년대 중반. <마이애미 바이스>의 돈 존슨이 신고 나오면서 폭발적인 인기를 얻는다. 요즘은 에스파르토 로프로 밑창을 만든 전통적인 에스파드류는 찾아보기 어렵다. 대부분 주트 솔을 사용하기 때문에. 어퍼도 캔버스뿐 아니라 양가죽, 스웨이드 등 다양한 소재로 만든다.

에스파드류 가격 미정, 크리스찬 루부탱 by 분더샵.
에스파드류 가격 미정, 크리스찬 루부탱 by 분더샵.

More Stories

1. 방글라데시는 고품질 주트 솔을 만드는 걸로 유명하다. 세계 총생산량의 90퍼센트 정도가 방글라데시에서 나온다. 스페인, 프랑스, 이탈리아에서 만드는 에스파드류도 방글라데시의 주트 솔을 쓰는 경우가 많다.

2. 1950년대에 찍힌 이 사진에서 험프리 보가트는 에스파드류를 신고 있다. 바닥에 엎드려 있는 건, 그가 굉장히 사랑한 애완견 하비다.

Your Cho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