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는

빛이 없는 어둠 속에서도 찾을 수 있는 옷을 입은, 우리는.

왼쪽부터 | 자수와 비즈 장식 점퍼 3백70만원, 자주색 니트 가격 미정, 체크 팬츠 89만원, 모두 발렌티노. 딸기 자수 재킷 1백37만원, 폴스미스. 화이트 티셔츠 가격 미정, 생 로랑 by 안토니 바카렐로. 데님 쇼츠 13만8천원, 게스. 베어 수베니어 재킷과 카키색 팬츠 가격 미정, 모두 폴로 랄프 로렌.
왼쪽부터 | 자수와 비즈 장식 점퍼 3백70만원, 자주색 니트 가격 미정, 체크 팬츠 89만원, 모두 발렌티노. 딸기 자수 재킷 1백37만원, 폴스미스. 화이트 티셔츠 가격 미정, 생 로랑 by 안토니 바카렐로. 데님 쇼츠 13만8천원, 게스. 베어 수베니어 재킷과 카키색 팬츠 가격 미정, 모두 폴로 랄프 로렌.
왼쪽부터 | 반팔 셔츠 가격 미정, 지방시. 블랙 티셔츠 가격 미정, 발렌티노. 화이트 진 16만8천원, 게스. 십자가 목걸이 49만원, 토마스 사보. 비스트 프린트 셔츠 59만원, 버버리. 진녹색 팬츠 가격 미정, 발리. 체인 팔찌 가격 미정, 에르메스. 블루 수트 1백37만원, 폴스미스. 핑크 셔츠 43만5천원, 루드 갤러리 by 비이커.
왼쪽부터 | 반팔 셔츠 가격 미정, 지방시. 블랙 티셔츠 가격 미정, 발렌티노. 화이트진 16만8천원, 게스. 십자가 목걸이 49만원, 토마스 사보. 비스트 프린트 셔츠 59만원, 버버리. 진녹색 팬츠 가격 미정, 발리. 체인 팔찌 가격 미정, 에르메스. 블루 수트 1백37만원, 폴스미스. 핑크 셔츠 43만5천원, 루드 갤러리
by 비이커. 
왼쪽부터 | 오버사이즈 니트와 가죽 팬츠 가격 미정, 모두 김서룡 옴므. 세틀랜드 니트, 니트 머플러, 브라운 팬츠, 퍼 벨트 가격 미정, 모두 프라다. 체크 터틀넥과 그레이 팬츠 가격 미정, 모두 에르메스. 톨토이즈 선글라스 42만원, 니시데 카즈오.
왼쪽부터 | 오버사이즈 니트와 가죽 팬츠 가격 미정, 모두 김서룡 옴므. 세틀랜드 니트, 니트 머플러, 브라운 팬츠, 퍼 벨트 가격 미정, 모두 프라다. 체크 터틀넥과 그레이 팬츠 가격 미정, 모두 에르메스. 톨토이즈 선글라스 42만원, 니시데 카즈오.
왼쪽부터 | 도트 장식 수트와 셔츠 가격 미정, 모두 디올 옴므. 클럽 마스터 선글라스 30만원대, 레이밴 by 룩소티카. 가죽 벨트 가격 미정, 생 로랑 by 안토니 바카렐로. 벨벳 수트와 터틀넥 가격 미정, 모두 에르메스. 원형 목걸이 46만원, 토마스 사보. 일러스트 프린트 수트와 블랙 셔츠 가격 미정, 모두 디올 옴므. 반지 32만원, 토마스 사보.
왼쪽부터 | 도트 장식 수트와 셔츠 가격 미정, 모두 디올 옴므. 클럽 마스터 선글라스 30만원대, 레이밴 by 룩소티카. 가죽 벨트 가격 미정, 생 로랑 by 안토니 바카렐로. 벨벳 수트와 터틀넥 가격 미정, 모두 에르메스. 원형 목걸이 46만원, 토마스 사보. 일러스트 프린트수트와 블랙 셔츠 가격 미정, 모두 디올 옴므. 반지 32만원, 토마스 사보.
왼쪽부터 | 호랑이 무늬 니트 1백28만원, 체크 팬츠 가격 미정, 모두 구찌. 블랙 터틀넥 가격 미정, 디올 옴므. 청바지 13만5천원, 코스. 헤리티지 1969 시계 2백만원대, 론진. 박쥐 무늬 니트 1백28만원, 그레이 쇼츠 95만원, 모두 구찌. 화이트 터틀넥은 에디터의 것.
왼쪽부터 | 호랑이 무늬 니트 1백28만원, 체크 팬츠 가격 미정, 모두 구찌. 블랙 터틀넥 가격 미정, 디올 옴므. 청바지 13만5천원, 코스. 헤리티지 1969 시계 2백만원대, 론진. 박쥐 무늬 니트 1백28만원, 그레이 쇼츠 95만원, 모두 구찌. 화이트 터틀넥은 에디터의 것.
왼쪽부터 | 실버 라메 이브 셔츠와 그레이 팬츠 가격 미정, 모두 생 로랑 by 안토니 바카렐로. 화이트 러플 셔츠와 블랙 팬츠 가격 미정, 모두 우영미. 십자가 프린트 셔츠와 타이, 화이트 티셔츠 가격 미정, 모두 지방시 by 리카르도 티시.
왼쪽부터 | 실버 라메 이브 셔츠와 그레이 팬츠 가격 미정, 모두 생 로랑 by 안토니 바카렐로. 화이트 러플 셔츠와 블랙 팬츠 가격 미정, 모두 우영미. 십자가 프린트 셔츠와 타이, 화이트 티셔츠 가격 미정, 모두 지방시 by 리카르도 티시.
SHARE
[GQ KOREA 패션 에디터] 누군가에게는 특별한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