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향대로 골라 신는 샌들

아직도 마음에 드는 샌들을 찾지 못한 사람들을 위해 스포츠 샌들부터 가죽 샌들까지, 형태도 소재도 모두 다른 샌들을 한데 모았다.

코스 테크니컬 웨빙 샌들의 밴드는 잘 늘어나지 않는 웨빙 소재를 이용해 강도를 높였다. 가장 기본적인 형태의 벨크로 타입 샌들로 발 볼이 넓은 사람도 무리 없이 신을 수 있다. 11만5천원, 코스

 

세계 최초 스포츠 샌들 브랜드 테바의 오리지널 유니버셜은 가장 기본적인 디자인으로 남녀 할 것 없이 누구에게나 두루 잘 어울린다. 맨발로 신어도 좋고, 양말과 함께 신어도 괜찮다. 5만9천원, 테바

 

땀이 쉽게 마르도록 샌들 안쪽 발을 감싸고 있는 부분에 냉감 소재를 더한 뉴발란스의 샌들은 발목 부분 스트랩의 탈부착이 가능해 기능과 디자인 면에서 모두 만족도가 높다. 9만9천원, 뉴발란스

 

데미핸드의 샌들이 식상하게 느껴진다면,  발목 스트랩을 떼어내 편안한 슬라이드로 신어보자. 구성품인 체인 스트랩을 끼워 색다른 분위기를 연출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하나의 샌들을 3가지 방법으로 즐길 수 있으니, 분명 만족스러울 거다. 14만9천원, 데미핸드

 

견고하고 마모에 강해 워크 슈즈로 유명한 파라부트의 구르카 샌들, 퍼시픽이다. 메시 풍으로 만들어 통풍이 잘 되는 데다, 샌들임에도 앞 코와 뒤축이 막혀 있어 발을 안전하게 보호해준다. 35만9천원, 파라부트 by 유니페어

 

오르픽 샌들은 신기 전에 3개의 밴드를 적절히 조절해 발 모양에 딱 맞는 샌들로 만드는 게 중요하다. 투박한 형태와는 달리 쿠션감이 좋아 오랜 시간 편안하게 신을 수 있다. 34만8천원, 오르픽 by 1LDK

 

미국 아웃도어 브랜드 킨의 샌들은 두 개의 끈과 밑창으로 이루어져 있다. 발등을 덮고 있는 끈은 걸을 때마다 자연스럽게 움직여 최상의 착용감을 안겨준다. 15만9천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