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Q FILM : 키와의 이모티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