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커 부츠와 데저트 부츠, 뭐가 다를까?

CHUKKA BOOTS & DESERT BOOTS 두 쌍 혹은 세 쌍의 아일렛이 있고 높이가 복숭아뼈까지 올라오는 부츠. 기원이나 원형은 정확히 알 수 없지만, 오늘날의 형태는 처커(폴로 게임의 한 세트)라는 이름에서 짐작할 수 있듯 인도에 주둔하던 영국군에 의해 확립되었다. 윈저 공이 1924년 인도를 방문한 다음 미국에 이 신발을 처음 소개했다는 얘기가 여기에 신빙성을 더해준다. 전통적인 처커 부츠는 스웨이드 어퍼와 가죽 밑창을 사용하는데, 밑창을 크레이프 솔로 만든 건 데저트 부츠라고 구분하기도 한다. 데저트 부츠로 제일 유명한 건 클락스다. 1941년 네이선 클락이 이집트에서 복무했던 장교의 크레이프 솔 부츠를 보고 이를 상업적으로 다듬어 1949년 시카고 슈즈 페어에서 처음 소개했다. 데저트 부츠는 1950년대 대학생들의 사랑을 받았고, 1960년대와 1970년대에는 영국의 모드족에게 인기가 높았다.

19만8천원, 클락스.

More Stories

1. 데저트 부츠 하면 생각나는 건 역시 스티브 맥퀸이다. <토마스 크라운 어페어>, <블리트>에서뿐 아니라 평상시에도 이 부츠를 즐겨 신었기 때문에. 그가 신은 모델은 갈색 스웨이드 어퍼와 두툼한 크레이프 솔을 사용한 허튼 Hutton의 플레이보이였다. 허튼은 1936년 처음 플레이보이를 선보였는데 당시에도 이 신발을 모방한 제품이 많아 1950년대에는 원조를 주장하는 신문 광고를 낼 정도였다. 이들은 재정난에 시달려 결국 1990년대에 문을 닫았다. 요즘은 몇몇 브랜드에서 이를 복각한 신발을 만든다. 그중에선 샌더스 앤 샌더스가 제일 유명하다. 옛날에 허튼이 만들었던 빈티지 모델은 오리지널 플레이보이로 구분하기도 한다.

2. 제임스 본드는 최근 다섯 편의 영화 <어나더데이>와 <카지노 로얄>, <퀀텀 오브 솔러스>, <스카이폴>, <스펙터>에 모두 처커 부츠를 신고 등장했다. <스펙터>의 마지막 장면에서 다니엘 크레이그가 신은 모델이 바로 샌더스 앤 샌더스의 플레이보이다.

Other Choice

가을이 오기 전에 미리 준비해야 할 10가지 패션 아이템. 이 모든 걸 충분히 즐기기엔 계절이 너무 짧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