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VERYBODY’S FINE

누구든 자세히 보면 각자 멋진 구석이 있다. 옷보다 사람이 먼저 보이는 이런 옷을 입었을 땐 더욱.

캐시미어 후드 4백87만원, 캐시미어 재킷 6백59만원, 하늘색 셔츠 57만원, 데님 팬츠 1백13만원, 부츠 2백17만원, 모두 브루넬로 쿠치넬리.
캐시미어 보머 9백47만원, 브이넥 니트 2백27만원, 화이트 셔츠 57만원, 카고 팬츠 1백69만원, 울 타이 39만원, 모두 브루넬로 쿠치넬리.
양가죽 패딩 베스트 6백39만원, 스트라이프 울 수트 5백67만원, 빨간색 니트 1백69만원, 모두 브루넬로 쿠치넬리.
양가죽 보머 7백97만원, 캐시미어 니트 베스트 2백47만원, 셔츠 57만원, 울 타이 39만원, 카고 팬츠 1백69만원, 모두 브루넬로 쿠치넬리.
울 수트 5백97만원, 캐시미어 터틀넥 2백97만원, 모두 브루넬로 쿠치넬리.
낙타색 캐시미어 코트 8백89만원, 캐시미어 터틀넥 3백87만원, 데님 팬츠 1백13만원, 모두 브루넬로 쿠치넬리.
더블 재킷 4백79만원, 셔츠 57만원, 울 타이 39만원, 회색 데님 팬츠 1백13만원, 모두 브루넬로 쿠치넬리.
울 재킷 4백27만원, 구스 다운 베스트 4백89만원, 웨스턴 셔츠 97만원, 조거 팬츠 1백3만원, 부츠 2백17만원, 모두 브루넬로 쿠치넬리.
SHARE
[GQ KOREA 패션 디렉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