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던의 모든 향기, 조 말론

작은 정원이 있는 집과 근위병이 있는 궁전, 오후 세 시의 애프터눈 티와 새벽 세 시의 싱글 몰트 위스키, 비오는 날의 코벤트 가든과 눈 오는 날의 벨그라비아, 전통 펑크와 정통 클래식, 그리고 데이비드 보위와 비틀스. 한마디로 조 말론 런던은 런던에서 상상할 수 있는 모든 향의 집합체다.

SHARE
[GQ KOREA 패션 에디터] 누군가에게는 특별한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