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이 흘러도, 조르지오 아르마니

조르지오 아르마니가 처음 등장했을 때, 그건 차라리 혁명이었다. 그토록 우아하고 세련되며 고급스러운 남자옷이라니. 장안의 부호들은 아르마니를 샀고 청년들은 아르마니를 꿈꿨다. 흐르는 듯 유연한 선과 풍부한 양감, 아무리 검약한 사람이라도 저절로 욕심이 생기는 최고급 소재. 그때부터 시간이 흘렀어도 아르마니의 자신감과 견고함, 비용을 아끼지 않는 과감한 투자는 그대로다. 아무리 새롭고 젊게 만들어도 아르마니는 아주 멀리서 봐도 아르마니다. 보머 재킷, 다이아몬드 디테일 스웨터, 코듀로이 팬츠, 니트 햇, 모두 조르지오 아르마니.

SHARE
[GQ KOREA 패션 디렉터]